본문 바로가기

소나무

도봉산 운해 , 가을 (2020. 11. 07) 일기 예보를 믿고 올라갔다. 비오고 흐리다가 아침 일출 무렵에 날이 개일 거라는 예보였는데.... 주봉 아래 소나무. 도착시각, 오전 다섯시... 머리를 들어 하늘을 보니 낮은 구름이 휙휙 신선대 쪽으로 쉼없이 넘어간다. 달이 보였다가 사라진다. 달이 오랫동안 보이지 않는다. 바로 앞의 소나무가 희미하게 보일 만큼, 낮고 짙은가 보다. 맞은 편 칼바위 능선이 잠시 보였다가 순식간에 빠르게 움직이는 구름속으로 사라져 가고.... 일출 시각까지 계속 같은 패턴. 셔터 타이밍 잡기가 참으로 어렵다. 춥다. (고민하다가...심호흡...숨을 참는다) 웃통을 모두 벗고 (;;) 마른 옷으로 갈아입었다. 온기를 끌어올려야 할 때는, 푸쉬업이 필요. 랜턴을 끄니 사방은 컴컴...바위틈, 나뭇가지위로 바람이 긁히는 소리.. 더보기
임한리 소나무 밭 (2020. 9. 27) 9월말... 추수의 계절. 벼는 노랗게 익어가고, 차가운 아침기운을 이기고 이슬 안개가 서서히 비상할 무렵, 충북 보은 고을, 임한리의 새벽 느낌이 좋다. 더보기
대둔산 일출 (2020. 8. 17) 여름에 다시 만나는 군.. 소나무 친구. 며칠 전만 해도 비가 엄청 내렸을 텐데, 별일 없었나? 일출 태양빛이 참 곱구나... 더보기
대둔산 소나무 (2020. 06. 28) 초여름, 대둔산 소나무... 더보기
소나무, 완주골 신비롭다. 더보기
운암산 소나무 (2020. 05. 22) 금요일 새벽 1시 40분... 운암상회 앞... 보고 싶었던 소나무를 보러 오긴 왔는데, 운암산은 완전 초행... 아~... 난감... 그러나 결국, 찾았다. 두어 시간의 산행... 제법 가파른 산이었구나. 운암산. 이 친구... 정말 근사한 곳에 자리잡고 있구나. 다음에 또 보자... 더보기
대둔산 일출 (2020. 4. 30) 찬란한 봄이 간다. 이젠 5월... 잘 가요, 사랑하는 April 양.. 내년에 봐요. 더보기
대둔산 소나무와 진달래 (2020. 4. 30) 4월의 마지막날... 부처님 오신 날, 태고사 주차장... 아직 캄캄한 새벽... 맑은 새벽 밤하늘, 밤새 은하수를 찍고 하산하는 사람들과 일출을 담으려 등산을 시작하는 사람들의 헤드랜턴이 서로 엇갈려 스쳐간다. 소나무 앞... 아직 진달래 꽃잎이 남아 있다. 운해는 없었지만, 그래도 이 정도만 해도 다행이라 생각했다. 더보기
도봉산 (2020. 4. 11) My fellow. 포대능선 아래.... 4월초. 아직은 춥다... 더보기
도봉산 (2020. 4. 11) 모처럼, 친구 (사진과 등산을 같이 하는 페북 친구) 와 도봉산을 올랐다. 신선대, 주봉, 에덴동산....도봉산 정상주변엔 아직 진달래가 개화되지 않았다. 도봉산 아침을 진달래와 함께 담고 싶었는데, 약간은 아쉽.... 다음을 기약해야지. 아직 진달래가 피어날 다른 멋진 산들도 많으니까... 포대능선 암릉 아래, 널찍한 평바위 위에 멋드러지게 서있는 소나무. 수락산 위로 떠오르는 일출이 근사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