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팅을 위한 글2021. 7. 26. 08:00

작년 보다, 산행속도가 느려졌다.

작년 이맘 때, 소공원에서 출발해서 마등령 이정표 지점까지 2시간 50분이면 넉넉했는데,

이번엔 20분이 더 걸렸다. 비선대에서 오르는 중간중간 멈춰서 심호흡 하는 시간도 늘어났다. 젠장, 나이가 들어간다. 다리 근육도, 심장도 허파도...

대신, 작년 이맘때 와는 다른 지점에서 일출을 담았다. 나무도 있고, 암릉 모습도 운치있고...

세존봉 옆에 사알짝 빛갈림이 곁들여졌다.

작년, 7월 마등령에서 일출을 담을 때, 어떤 사람이 바위 위에서 운기조식하는 장면을 담은 적이 있었는데, 이번에는 그 지점에 내가 삼각대를 세우고 이 장면을 담았다.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포스팅을 위한 글2021. 7. 16. 08:00

화채능선을 너머, 속초쪽에서 운해가 서서히 천불동 계곡안으로 들어오고 있었다.

여름 설악산의 진면목 중 하나...

속초...

뜨거운 여름이 되면, 해무가 산 능선을 감싸고 계곡을 채우는...

드라마를 볼 수 있다 (運빨이 좀 도와주신다면...)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포스팅을 위한 글2021. 6. 24. 08:00

2021년 늦봄 새벽...

아침 운해, 털진달래, 귀때기청봉 아래... 이 아름다운 장면을 볼 떄 마다...

왼손목을 다치던 순간의 고통도 같이 떠 오를 테지...

무거운 등짐을 간신히 들쳐메고, 왼손에서 올라오는 통증을 참아가며, 한발 한발 너덜지대를 내려와 한계령으로 돌아오던 기억 말이다...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없음2021. 6. 6. 08:00

6월 일출 시각은 너무 빠르다.

소공원입구를 통과해, 금강굴을 지나 논스톱으로 ... 죽자사자.... 숨을 헐떡이며 ... 마등령 이정표 앞에 도착할 무렵에 속초 앞바다 위엔 이미 일출의 기운이 코 앞이다. 간신히 삼각대를 펼 수 있을 정도의 여유 뿐...

세존봉 너머, 속초 앞바다 위에 드라마 한편이 펼쳐지는 구나....

땀식으니, 냉기가 느껴진다. 새벽의 설악산은 6월임에도... 춥다. 가야동 계곡쪽에서 넘어오는 바람속에 구름의 흐름이 보이고 그 사이사이, 큰새봉, 1275봉, 범봉의 뾰족한 윤곽이 날카롭게 자태를 드러내는 아침.  설악산의 진면목이다.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포스팅을 위한 글2021. 5. 21. 08:00

5월 19일..

1년을 기다린 아침...

귀때기청봉 주변 경사면, 너덜지대... 분홍색 털진달래 군락이 지천이고, 죽은 주목나무들...

맞은편, 남설악 점봉산과 가리봉 사이에 운해가 가득하다.

환상적인 아침이다...

그리고 ...

이 사진을 찍기 직전에 손목을 다쳤다. 

귀때기청봉 주변에 부는 한기 寒氣, 골절된 손목의 통증을 참아가며, 렌즈를 끼우고 필터킷을 끼우고, 삼각대를 세우고...

이 장면을 담았다.

그리고,

그 외...

'포스팅을 위한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룡능선의 아침운무...  (0) 2021.06.09
물의정원 양귀비꽃, 추억...  (0) 2021.05.29
귀때기청봉 털진달래 2021  (0) 2021.05.21
한계령 은하수...  (0) 2021.05.20
수섬 일몰, 수섬의 추억...  (0) 2021.05.17
소백산 철쭉, 소백산 은하수  (0) 2021.05.17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포스팅을 위한 글2021. 5. 15. 13:34

5월 중순, 풍경사진의 로망...

대승령쪽으로 이어지는 서북능선의 윤곽위에, 아침 햇빛이 닿았고,

귀때기청봉 경사면에 털진달래 군락이 근사하다.

응달 경사면이라서 인지, 개화시기도 상대적으로 늦어지니, 5월 중순임에도 아직 털진달래 구경할 기회가 남아있지 않았나 싶다. 탐방로 개방시기와 귀때기청봉 털진달래 개화시기가 정말 아슬아슬하게 겹쳐지는데, 날씨가 도와 주셔야 함 ~.. 이라 하겠다.

'포스팅을 위한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섬 일몰, 수섬의 추억...  (0) 2021.05.17
소백산 철쭉, 소백산 은하수  (0) 2021.05.17
귀때기청봉 털진달래  (0) 2021.05.15
함백산 은하수...  (0) 2021.05.13
어버이날 선물  (0) 2021.05.08
강진과 영암 (2021. 5. 3)  (0) 2021.05.07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포스팅을 위한 글2020. 10. 9. 08:00

대청봉 주변에 불어오는 거센 북서풍에, 몸 가누기도 힘든 새벽이었다.

서북능선 너머, 가리봉의 날카로운 윤곽이 눈에 들어왔다. 중청봉 주변엔 붉은 가을 기운이 절정을 넘기고 있었다.

그리고 고개를 돌려, 동쪽을 바라 보면, 저멀리 양양 해변이 펼쳐져 있다.

오색으로 하산하는 길, 1500 고지 쯔음... 멋진 빛깔의 단풍. 10월초 맑은 아침 태양이 불을 밝혀주는 듯 했다.

멋진 설악산 대청봉 주변의 가을이다.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포스팅을 위한 글2020. 10. 6. 14:36

아래는 페이스북 친구에게 보낸 문자임.
(*)
어제, 회사 휴가...하루 더 즐겼(?)는데요. 대청봉 일출 보러 잠시 다녀 왔습니다. 칼바람에 날려가는 줄 알았습니다. 중청대피소 탁자위엔 살얼음이 얼었더구요. 정상 주변엔 이미 낙엽이 지고있고 1500고지쯤 되니 단풍 색감이 고왔습니다. 소청산장으로 내려가 용아장성을 잡아 보려했는데, 그쪽 방향으론 진입을 막아놨더라구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핸드폰 사진 몇장 올립니다.
(**)

(아이폰8 으로 담았음)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포스팅을 위한 글2020. 8. 2. 08:00

올 여름 휴가 첫날...

공룡능선 신선대 뷰.

금요일 아침, 아무도 없다. 

월차내서 하루 일찍 시작한 휴가, 나름 보람을 느껴 본다.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포스팅을 위한 글2020. 7. 7. 08:00

아마도, 달마봉....

천불동 계곡의 위...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