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팅을 위한 글2021. 9. 18. 21:18

추석 연휴의 시작...

북한강 위에 떠 있는 새벽 운해가 꿈틀댄다.
저 멀리 삼악산.
그 너머 춘천에 이미 아침이 먼저 와 있을 터 이다...

여기는 가평...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포스팅을 위한 글2021. 9. 5. 08:00

주말, 산 꼭대기에서 여명을 보는게... 얼마만인지... 

거의 한달 동안, 주말 날씨가 흐리기만 하더니...

모처럼, 좋은 아침이다. ...

Fantastic한 9월을 기대 해 본다.

'포스팅을 위한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평 보납산 일출 (2021. 09. 18)  (0) 2021.09.18
마이산 운해 (2021. 09. 12)  (0) 2021.09.14
대둔산 일출 여명 (2021. 09. 04)  (0) 2021.09.05
산과 꽃...  (0) 2021.08.23
화천 여행  (1) 2021.08.20
춘천 여행  (0) 2021.08.19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포스팅을 위한 글2021. 7. 26. 08:00

작년 보다, 산행속도가 느려졌다.

작년 이맘 때, 소공원에서 출발해서 마등령 이정표 지점까지 2시간 50분이면 넉넉했는데,

이번엔 20분이 더 걸렸다. 비선대에서 오르는 중간중간 멈춰서 심호흡 하는 시간도 늘어났다. 젠장, 나이가 들어간다. 다리 근육도, 심장도 허파도...

대신, 작년 이맘때 와는 다른 지점에서 일출을 담았다. 나무도 있고, 암릉 모습도 운치있고...

세존봉 옆에 사알짝 빛갈림이 곁들여졌다.

작년, 7월 마등령에서 일출을 담을 때, 어떤 사람이 바위 위에서 운기조식하는 장면을 담은 적이 있었는데, 이번에는 그 지점에 내가 삼각대를 세우고 이 장면을 담았다.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포스팅을 위한 글2021. 6. 30. 08:00

두달만에...

다시 찾았다. 

어제 비내렸는지, 등산길이 미끄럽다. 왼손 손목이 엄청 신경쓰이는 지라... 조심조심...

운주골 위에 나름 운해가 두툼한 날이다.

왼손 다친 이후, 고민 끝에 내린 조치 중 하나... 가벼운 삼각대로 바꿨다. 등짐 무게를 어떻게든 줄여야 부상 위험도를 줄일 수 있고... 또 하산길에 무릎도 덜 아프고..

'포스팅을 위한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월출산 향로봉 능선 운해  (0) 2021.07.07
천공의 성, 라퓨타 la puta  (0) 2021.07.05
초여름, 대둔산 운해 (2021. 6. 27)  (0) 2021.06.30
대둔산 운해 일출...  (0) 2021.06.27
제천 외솔봉의 추억...  (0) 2021.06.26
월출산 철쭉 추억...  (0) 2021.06.25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포스팅을 위한 글2021. 6. 27. 08:00

여기저기, 추억이 참 많기도 하다...

사진이 아니라면, 다 잊혀지고 말았을 테지...

대둔산 운해...

정말 근사한 아침이었다.

'포스팅을 위한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공의 성, 라퓨타 la puta  (0) 2021.07.05
초여름, 대둔산 운해 (2021. 6. 27)  (0) 2021.06.30
대둔산 운해 일출...  (0) 2021.06.27
제천 외솔봉의 추억...  (0) 2021.06.26
월출산 철쭉 추억...  (0) 2021.06.25
귀때기청봉 운해....  (0) 2021.06.24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포스팅을 위한 글2021. 6. 19. 19:15

귀때기 청봉에서 다친 뒤 손목 수술을 받은 지 한달....

많이 회복은 되었지만, 아직은 험한 코스를 가기엔 회복해야 할 시간이 더 필요하고...

적당한 높이가 북설악 성인대...

하지만, 금요일 밤에 어디론가를 향해 차를 달리던 즐거움을 참기는 힘들고...

한달 만에, 새벽 산행을 했다. 왼손을 다시 사용하게 되니 감개무량했다. 저 멀리 상봉위에 몇개의 불빛이 반짝이는 게 보인다. 성인대 화강암 능선 여기저기 푹 패인 웅덩이에 물이 그득한 걸 보니, 어제 그제 사이 비가 좀 내린 모양이다.

앞으론 울산바위를 바라 보고, 뒤돌아 북설악 상봉과 신선봉을 바라보고, 고개를 돌려 속초 앞바다를 보니 해가 떠오른다. 북설악 준봉들을 다시 가보고 싶다... 왼손이 충분히 회복 되면...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포스팅을 위한 글2021. 6. 14. 08:00

청량리 역 광장 시계탑 앞...

어느 때엔, 성북역 광장 시계탑 앞...

북한강변 어느 곳으로 MT를 떠나려 모여드는 젊은이들... 장발, 커다란 뿔테 안경, 후줄근한 나이키 운동화 (때론 프로스펙스... 아식스...타이거...프로월드컵...) 신고... 청바지...

먹거리 꾸러미 (두꺼비 쏘주s 막걸리s) , 코펠, 까스버너, 통기타, 커다란 카세트플레이어, 두툼한 최신유행가요 전집책 (모서리 끄트머리가 낡아서 돌돌 말림) , 족구 공, ...... 등등...

수도권 대학들 곳곳에서 몰려든 젊은이들...과 산더미 같은 짐들을 겨우 싣고 , 춘천행 완행 열차가 출발하여, 서울을 차츰 벗어나 북한강이 보이기 시작할 무렵.... 1980년대, 어느 아침날 반짝거리는 물결이 마음을 들뜨게 하곤 했지... 

그렇게 북적대던 열차 객실이

대성리역을 지나고,

청평역을 지나고,

가평역을 지나고, 

강촌역에 다다를 쯤이면, 요란했던 웃음소리, (즐거운 꺄악~ ) 비명소리, 통기타 치며 부르던 노랫소리 들은 많이 잦아지고....

북한강과 얽힌, 이런저런 이십대 청춘의 추억... 상념에서 깨어날 무렵, 날이 밝아오는 모습을 보니, 

가평의 새벽은 보석같이 아름답다...는 생각이 가슴을 메운다. 

보납산 전망은 정말 아름답다.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포스팅을 위한 글2021. 4. 8. 08:00

일출과

진달래와 

소나무...

봄.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포스팅을 위한 글2021. 3. 14. 08:00

은하수가 사라져 가고, 

여명이 다가오고,

해가 떴다.

운주골 위, 대둔산 자락 아래엔... 낮은 구름이 짙게 드리웠다.

대둔산 은하수,

대둔산 일출,

대둔산 운해,

모두를 다 만난 아침...

좋았다.

'포스팅을 위한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주의 풍경...작년 초봄  (0) 2021.03.25
어머니, 교통 사고후 한달...  (0) 2021.03.21
대둔산 운해 (2021. 3. 13)  (0) 2021.03.14
대둔산 은하수 (2021. 3. 13)  (0) 2021.03.13
대둔산 일출 (2021. 2. 28)  (0) 2021.03.01
두물머리 아침운해...  (0) 2021.02.28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포스팅을 위한 글2021. 3. 1. 08:00

올해 들어 처음 대둔산에 올랐다.

낙조대에 오르는 마지막 철계단은 (사실, 녹슬고 많이 낡긴 했었죠...) 철거되었더군..(요)..

여기 먼저 도착해 있던, 어느 아저씨 (핫셀블라드의 소유자 이셨는데, H6D 모델을 눈으로 보긴 처음이었다 ).... 산 사진을 촬영으로 젊음을 보냈다고...

지리산... 한라산...

여러 에피소드를 들었다. 

공감도 많이 되었고.... 그러는 사이에 해가 올라왔다.

역시 운해는 없고... (초봄 가뭄기간이기도 하지만, 대둔산 운해는 내게 인심이 좀 박한 편이다...)

새벽 공기는 아직 쌀쌀하다...

2월이 이렇게 마감되었다.

'포스팅을 위한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둔산 운해 (2021. 3. 13)  (0) 2021.03.14
대둔산 은하수 (2021. 3. 13)  (0) 2021.03.13
대둔산 일출 (2021. 2. 28)  (0) 2021.03.01
두물머리 아침운해...  (0) 2021.02.28
3월 은하수  (0) 2021.02.26
가평 보납산 일출 여명...  (0) 2021.02.17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