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팅을 위한 글2020. 12. 1. 08:00

올 가을 들어 가장 추운날...

단양 일대는 영하 3도.

암릉에 올라서니, 고도차이 그리고 바람까지 더해져, 이제 겨울이 왔구나... 실감이 들었다.

그러고 보니...

이 소나무를 찾을 때면, 늘 추운 아침이었던 것 같다.

바람이 부니, 남한강 위에 운해는 없다... 당연하지 뭐...

'포스팅을 위한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신당 일출 (2020. 12. 05)  (0) 2020.12.06
가을 추억, 무등산 누에봉 아침  (0) 2020.12.04
제비봉 (2020. 11. 28)  (0) 2020.12.01
외솔봉 소나무, 늦가을  (0) 2020.11.30
외솔봉 소나무 (2020. 11. 21)  (0) 2020.11.22
모래재의 가을 (2020. 11. 14)  (0) 2020.11.18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