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백산

소백산 철쭉, 비로봉의 추억... 비로봉 경사면에, 펼쳐진 철쭉과 장엄한 아침... 점차 일출시각이 가까워져 오면, 붉은 노을의 기운도 서서히 사라져 갈 터이다... 더보기
소백산 철쭉, 소백산 은하수 소백산 비로봉의 밤, 철쭉과 은하수 향연이 펼쳐진다. 더보기
소백산 비로봉 철쭉, 추억 추억속의 아침... 2년전? 올해 5월은 어떤 모습을 보여 줄 지... 더보기
월악산 구담봉에서... (2020. 10. 9) 구담봉 전망대에 오르니, 아직 별빛이 초롱초롱 하다. 남한강변의 평화로운 장회나루터의 새벽... 일출 무렵, 머얼리, 소백산 연화봉 윤곽... 우측, 제비봉 능선, 사람들 불빛이 보인다. 그 소나무를 찾아 가는 사진작가들 인가 보다. 물안개가 사알짝 올라오려는 기운만 남기고... 날이 밝았다. 더보기
단양 가는 길 (2020. 9. 19) 구담봉에서 바라보니, 소백산 연화봉 주변에 구름이 걸쳐져 있다. 장회나루터를 지나 단양쪽으로 가는 고갯길이, 제비봉 자락 아래로 숨바꼭질 하듯 보였다가 사라져 간다. 아침 빛내림이 쏟아져 내린다. 남한강 물길도 운치를 거들어 주고... 더보기
소백산 철쭉 산행 (2020. 6. 8) 은하수도 볼 겸, 새벽 일출도 담을 겸... 일찍 서둘러 산행을 시작했다. 어의곡 탐방로 입구를 밤 11:50에 통과, 비로봉에 도착하니...02:00 쯤... 구름이 오가고, 별빛이 보일 듯 말듯... 결정적으로 둥근 달이 떠 있으니... 은하수가 왠말인가... 주변에 야생동물의 울음소리들... 고라니 소리, 멧돼지 소리.... 그리고 정체 모를 여러 동물들의 소리들, 아마도 조용히 잠들어 있어야 할 시각에 나타난 이방인의 출현에 다들 짜증이 났던 모양이다. 미안~.. 바람에 모자가 날아가고, (땀에 젖어서 말리려고 난간 줄에 걸어놨던) 옷도 날아갈 정도로 바람도 거세고... 갈아 입은 긴팔 옷, 바람막이 지퍼를 목까지 올리고 모자를 덮어 썼음에도, 땀이 식으니 한기가 몰려왔다. 달밤 소백산 꼭대기에서.. 더보기
소백산 철쭉 5월을 기다리고 있다. 로한의 기병대가 저 언덕을 넘어 달려오는 상상을 불러 일으키는 곳... 더보기
겨울사진들...설경 더보기
소백산 비로봉 아래, 천동지구 계곡 (5월 27일) 6월 첫번째 일요일, 어제에 이어, 낮 기온이 섭씨 30도를 넘나들고 있다.오후엔, 사진 동호회 친구와 약속 (수섬 출사) 인데, 눈꺼풀은 졸음에 무겁고, 몸도 좀 피곤허다.소백산 천동지구 계곡 상류의 물이 시원하게 흘러내리던 아침. 더보기
로한 (Rohan) 의 기마부대여 오라... 저 멀리 능선을 넘어 Rohan의 기마부대가 돌진해 올 것 같은 상상...소백산 이곳에 서서 저곳을 바라볼 떄 마다, 해 보는 즐거운 상상....'용맹한 로한의 기마대여, 언덕을 넘어 바람을 가르고 여기로 달려 오라 !' - 소백산 비로봉에서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