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한강

구담봉 은하수(2022. 3. 6) 단양 남한강 위에 은하수가 흐른다. 장회나루터는 아직 잠들어 있고... 제비봉 암릉 위로 금성이 밝게 떠 올랐다. 더보기
월악산 옥순봉, 옥순대교 풍경 월악산 구담봉에서 장비를 접을 무렵, 해는 말목봉 한참 위로 올라와 있고, 신비로운 아침 운해의 기운도 거의 사라진 상황이지만... 옥순봉, 내가 좋아하는 지점에 가서 망중한을 갖고 싶었는 지라... 빠른 발걸음을 재촉했다. 다음엔, 일순위 구담봉 이순위 옥순봉 대신... 일순위 옥순봉으로 길잡이를 해서, 남한강 (청풍호) 새벽 운무아래 놓인 옥순대교를 담아보리라... 생각했다. 바라마지 않던, '멍때림' ... 옥순대교 너머 제천땅, 구비구비 흘러 청풍호에 머물다가 여주쪽으로 흘러가겠지... 광복절 아침이 지나가고 있다. 더보기
구담봉 소나무... 광복절 새벽. 월악산 산기운을 머금은 새벽공기가 팔뚝에 닿은 느낌이... 써늘하다... 이제 폭염의 기운이 한풀 꺾였나? ... 한창 등산을 하던 중, 고개를 들어 볼 때마다 두툼하게 떠 있던 (청풍호 (남한강) 위에...) 낮은 구름들이, 정상에 도착해서 소나무 삼각대를 세울 무렵엔 좀 옅어졌다. 좀 아쉬웠지만... 어쩔 수 없지 뭐... 더보기
구담봉 소나무, 호수의 아침...(2021. 4. 25) 바람이 거셌다. 소나무 가지는 쉼없이 움직였고, 해가 떠오르는 시각이 되니 바람은 더 거세어 졌다. 호수 위엔 물안개는 이미 지워졌다. 구담봉 소나무를 만나러 다시 와야 겠다...생각 했다. 물건너 제비봉도 정겹고, 아침 바람은 이제 쌀쌀함이 사라졌다. 춘사월 막바지로 접어들고 있음을 알겠다. 더보기
제비봉 (2020. 11. 28) 올 가을 들어 가장 추운날... 단양 일대는 영하 3도. 암릉에 올라서니, 고도차이 그리고 바람까지 더해져, 이제 겨울이 왔구나... 실감이 들었다. 그러고 보니... 이 소나무를 찾을 때면, 늘 추운 아침이었던 것 같다. 바람이 부니, 남한강 위에 운해는 없다... 당연하지 뭐... 더보기
월악산 구담봉에서... (2020. 10. 9) 구담봉 전망대에 오르니, 아직 별빛이 초롱초롱 하다. 남한강변의 평화로운 장회나루터의 새벽... 일출 무렵, 머얼리, 소백산 연화봉 윤곽... 우측, 제비봉 능선, 사람들 불빛이 보인다. 그 소나무를 찾아 가는 사진작가들 인가 보다. 물안개가 사알짝 올라오려는 기운만 남기고... 날이 밝았다. 더보기
단양 가는 길 (2020. 9. 19) 구담봉에서 바라보니, 소백산 연화봉 주변에 구름이 걸쳐져 있다. 장회나루터를 지나 단양쪽으로 가는 고갯길이, 제비봉 자락 아래로 숨바꼭질 하듯 보였다가 사라져 간다. 아침 빛내림이 쏟아져 내린다. 남한강 물길도 운치를 거들어 주고... 더보기
단양, 구담봉 (2020. 9. 19) 늘 그러하듯, 장회나루터엔, 한척의 배가 쉬고 있고, 구담봉 자락 주변엔, 낮은 새벽 구름이 드리워져 있구나. 제비봉에서... 더보기
예빈산에서 새벽 운무를 바라보다 (9월 1일) 남한강 양평쪽에서 두물머리로 밀려우는 운무가, 마치 거대한 빙하가 흘러내리는 장면을 방불케 했다.사진 동료들과 같이 맞이한 아침이라서 더 뜻깊은 시간이기도 했고... 더보기
충북 단양, 출사 여행 큰 차가 지나가길 기다렸다.하지만, 한적한 시골 다리여서...이 타이밍이 지나가 버는 것은 아닌지...그저 초조하기만 했단. 단양군 영춘면 남한강변, 군간교를 바라보며...저녁 무렵...5월 28일 1400 여전 전, 이곳 성벽 어디쯤에서...어린 신라 병사가 고향의 엄마를 그리며 눈물 짓고 있었을 지도 모르겠다. 단양 적성산성에 올라...성벽 끝단에 서다. 비로소 단양 나들이의 목적을 '나름' 이루고 난 뒤,트렁크에 장비를 던져 놓고, 다시 강가를 향해 터벅터벅 걸었다.벤치에 털썩 주저 앉아 고개를 뒤로 제꼈다.뷰파인더 안의 복잡한 긴장감을 잊고 멍하니...남한강물위에서 빛나는 비침을 바라봤다.별은 물위에서 빛나고...귓가의 모기는 날울음을 춤을 춘다. 싸구려 커피 한모금...심호흡 한숨 한번...시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