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팅을 위한 글2019. 11. 2. 16:25

11월 첫 주말...

수종사의 가을, 새벽의 색감을 보고자 올랐다.

아직 사람들이 몰려오기 전, 컹컹 짖던 검둥이 (이 사찰에 살고 있는 개를... 그렇게 부른답니다. 실제 이름은 몰라요. 나이는 꽤 많을 거에요.) 도 이제는 조용하고...

북한강 하구에 옅은 운무가 운치를 더해 주고, 일출의 여명이 서서히 밝아 온다.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