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팅을 위한 글2015. 7. 1. 00:16

 

<소무의도로 넘어가는 다리위에서...>

 

무의도 남서쪽 해안가...

바다위의 놓인 하얀 다리를 건너...

터벅터벅 걷다 보면...

자그마한 섬...

작은 무의도가 있다.

이쁜 섬이다....

섬 둘레를 한바퀴 돌아도...

계단을 올라 꼭대기 정자누각까지 기어올라도...

지루하거나 힘들지 않구요...

잠시 넋놓고...

멍하니...두어시간 쉬려 한다면...

한번쯤 염두에 두어 보시길...

 

<무의도 호룡곡산에서 내려다 본, 소무의도>

 

<소무의도 꼭대기위의 정자누각...>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광역시 중구 용유동 | 소무의도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포스팅을 위한 글2015. 6. 29. 00:00

 

 

이 날, 날씨가 깨끗하고 솜털같이 이쁜 구름들이 맑은 파란 하늘위에 동동 떠 있는 ...

그런 날씨였는데요. 아침에 눈을 떴을 때...6월말 치고는 범상치 않은 날씨임을 금방 알 수 있었죠.

그런데 말이죠...

마누라님의 '명령하달' 을 받들다 보니...

깔끔한 오전의 시간이 다 지나가 버렸습니다. 오후가 되니 아무래도 아침의 맑은 기운은 많이 사라져 버렸습니다. 그래도 이런 좋은 날씨를 그냥 보내긴 아까웠죠.

차를 몰고 무의도로 내달렸습니다. 배에 차를 올리고 무의도의 구불구불한 길...

호룡곡산 꼭대기...

소무의도...등을 누비고 다녔습니다.

저 멀리 인천쪽 뒷배경엔 아직 맑은 푸르름이 남아 있었어요.

그리 붐비지 않는 무의도...

매력적인 인천 앞바다의 섬...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광역시 중구 용유동 | 무의도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포스팅을 위한 글2015. 5. 15. 08:30

 

<인천 남동구 도림동, 우리집 근처 파리바게뜨 뒷마당...>

봄 인지, 가을인지…. 이거 원,

지금 5월 중순 아침인데

아침 빵 사러 가는 길에 봤다.

빵집 뒷마당에서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광역시 남동구 도림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포스팅을 위한 글2014. 7. 19. 11:38

 

 

 

<인천 송도 센트럴파크, 일몰 무렵의 해무 (海霧)>

 

오늘날, 인천 송도 신도시라고 알려진 곳은, 본래 개펄이었던 곳에 파일 (Pile)을 촘촘히 박고 그 위에 바위와 돌, 흙을 얹어서 인공적으로 조성한 부지 위에 세워진 신흥 타운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조성된 부지의 면적이 인천 연수구와 남동구를 합친 정도의 크기가 될 정도로 꽤 넓습니다. 제가 들은 바로는, 인천 지하철 건설 공사할 때, 굴착해 낸 엄청난 양의 토사를 인공섬송도를 만들 때 아주 요긴하게 썼다는 군요.

 

두어세대 윗분들이 살 던 때의 인천은, 바닷물이 들락날락하는 곳이 꽤 많았다고 하는데요. () 가 붙은 지역은 당연히 섬이었을 거구요. 월미도, 송도 등등동인천과 제물포 중간쯤에 있는 배다리라 불리우는 동네도, 예전엔 밀물 때에 바닷물이 이곳까지 들어차서 선박에 하역작업이 가능했다고 전해지는데요. 꽤 높은 다리가 있었고, 그 밑으로 배가 오갔던 모양이에요. 그래서 배다리라 불리웠구요. 주안역 주위도 예전엔 염전이었다고 하니까요.

 

돌아가신 장인어른이 인천 토박이신데, 이런 저런 얘기 해 주신 것도 있고어깨 넘어로 여기저기서 주워들은 것도 있고, 따로 인천역사에 대하여 공부한 것은 없는데요… 19세기 말, 개항시대 무렵 이후의 인천 역사에 대하여 간략하게 소개해 주는 작은 규모의 박물관, 사진 기록물들은 핸드폰에서 검색만 해도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습니다. 인천 출신의 배우 최불암씨도, 젊은 시절 주안염전 주변을 거닐면서, 짭짤한 소금을 씹던 얘기를, 어느 방송에서 하시더라구요.

 

대학교 다닐 때, 인천 송도역까지 왕복하는 마라톤에 참여한 사람들을….쫓아가서 구경한….적이 있어요. ㅋㅋ… (, 뛰진 않았어요. 선수들도 절반은 뛰고 절반은 걷고…) 5월 축제 때에 송도 왕복 마라톤 이벤트가 있었는데지금도 이 이벤트가 살아있는지는 잘 모르겠군요. (아마, 중단된 지 꽤 오래되지 않았을지…) 수원역에서 출발해서, 경기도 화성 야목리 ~ 안산 본오동 ~ 시화 ~ 월곶 ~ 소래를 통과하는 협객궤도를 달리는 자그마한 수인선 열차의 종착역이었던 곳. 제 젊은날, 25여년 전, 인천 송도에 남아있는 아련한 기억인데요.

 

한국전쟁을 겪으신, 윗 어른들 세대들에겐한적한 인천 앞바다의 작은 섬마을로 기억되겠죠? 지금 막 자라나고 있는 아이들에겐,… 센트럴 파크 공원과 주변의 고층건물들로 기억될 것이구요.

 

매립 조성만 완료되어있고, 아직 엄청나게 넓은 황량한 벌판으로 남아있는나머지 땅덩어리들이,또 어떻게 변화되어 있을지도푸훗.

그 때 쯤이면, 저도얼굴에 주름 자글자글한 영감님이 되어있을지도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Outdoor Life2014. 1. 2. 20:37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Outdoor Life2014. 1. 2. 20:13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