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팅을 위한 글2015.07.19 00:14

 

 

<수리바위와 남이바위의 중간쯤...>

 

달마가 동쪽으로 간 이유....는?

그 건, 난 모르겠고...

여튼 이번에 축령산에 온 것은 굉장히 오랜만이었어요.

15년 쯤 지난 것 같아요. 회사 팀 단합모임....뭐...그런 취지였는데... 휴양림에 있는 통나무집들, 정상으로 향하는 등산로들은 거의 변한게 없는 것 같은데, 입구는 많이 변한 것 같아요.

축령산에 어떻게 오게 되었냐 하면요...

다가오는 여름 휴가때에, 오색~대청봉~희운각~공룡능선~마등령~오세암~백담사 코스로 무박 2일 등산을 다녀올 예정인데요.

요즈음 이 코스 다녀오신 분들은 어떤 스토리들을 남겼는지...궁금해서 블로그 몇개를 보다가 말이에요. 그 중 어떤 블로그를 주욱 구경하다가...

와~ 축령산 솜구름...!! 오랫만에 함 가볼까나?...결심!

그러나,

위대한 자연의 날씨가, 어디 내 맘대로 정해지는 것도 아니쟈나요.

이른 아침,

가랑비가 흩뿌리는 축령산의 능선...

파란하늘과 구름송송의 아침은 아니었습니다만...

좋은 산, 축령산...

아~ 흙...

 

 

이번 축령산 산행의 모티브를 주었던 사진과 출처는,

http://blog.naver.com/PostThumbnailView.nhn?blogId=jeonmieun&logNo=220399735801&categoryNo=19&parentCategoryNo=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남양주시 수동면 | 축령산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