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스팅을 위한 글

강화도 마니산 일출 (2022. 7. 3)

어제, 둘째 아들보러 경산까지 왕복 운전 여독이 풀리진 않았는데...

마니산 어느 지점에서 보고 싶었던 일출 화각을 확인하고자... 어두운 새벽에 정수사 주차장에 차를 세웠다. 비가 내린지 얼마 되지 않았는지, 계곡물 흐르는 소리가 요란하고, 습도를 머금은 뜨끈한 바람 (새벽이지만, 오늘 폭염의 수준을 짐작케 하는...) 이 폐부에 닿았다. 

암릉근처에 접근하니, 탐방로 낡은 나무계단들을 교체하기 위한 쌓아 놓은 공사자재들이 보였다. 이미 해체를 시작한 계단들을 거슬러 올라가는 것이 좀 위험해 보여서, 무리하지 않기로 마음 먹고, 암릉위 적절한 지점을 재고 있는 사이... 저 멀리 해가 떠 올랐다 (아마도 의정부와 포천 사이 쯤... 일 것 같았다)

옅은 해무가 황산도 동검도 앞쪽, 인천, 김포... 저 멀리 파주 일산까지 깔려 있고... 예상했던 대로 나름 운치 있는 일출을 조망할 만한 지점이라 ... 확인했다.

'포스팅을 위한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청봉 운해 (2022. 7. 29)  (0) 2022.07.30
삼부연폭포, 비둘기낭폭포, 재인폭포 (2022. 7. 9)  (0) 2022.07.11
강화도 마니산 일출 (2022. 7. 3)  (0) 2022.07.04
설악산 운해...  (0) 2022.06.27
대둔산 운해...  (0) 2022.06.27
운암산의 초여름...  (0) 2022.06.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