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팅을 위한 글2020. 8. 10. 08:00

오늘 일정의 마지막...

담고 싶었던 야경. 동백섬에 삼각대를 세웠다. 해운대 마린시티...

마치, 공각기동대의 한장면 처럼...

쿠사나기 소좌가 앞에 서 있으면 좋겠다... 는 상상을 해 봤다.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