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팅을 위한 글2016.08.27 08:00


뭔가  던져 놓고...

네가 알아서 한번  열어봐

읽는 독자에게 여백을 가능한 많이 남겨 두는 책이 좋다아니...그런 책을 고른다.  

자기 감정에 도취한 작가가...

미사여구를 곁들여  팔뚝을 붙잡고 억지로 끌고 들어가는 듯한 느낌의 책에겐 ...

매력을 느끼지 못한다.

 오년쯤 지나선 아빠 미소를 지으며 '그래...작가야 무슨 얘기를 들려 주련?' 할지도 모르겠지만...

지금은  이렇고 이렇다

내눈 앞에는   많은 책들 커버가 '저요!! 여기요!!!   봐요!!' 유혹의 눈길을 보낸다

한권들어 책속을 후루룩 훑어보고 난 후...

대부분은 그냥 제자리에 돌려 놓고...

여백이 넘실대는 책을 찾고 또 찾는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성산읍 오조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제플린 Conn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