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스팅을 위한 글

시화 오이도의 저녁 (3월 24일)

송도 신항 너머로, 아름다운 노을이 사라져 가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