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스팅을 위한 글

수섬 일몰, 수섬의 추억...

이 때가 어느 덧, 2년전이라니...

얼마나 많이 파헤쳐져 있을지...

알 수 없다. 

정말 아름다운 저녁이었는데,

아름다운 나무 아래, 텐트를 치고 캠핑하던 사람에 대해서도, 참으로 유유자적하는 구나... 하고, 내심 감탄을 했다.

 

'포스팅을 위한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귀때기청봉 털진달래 2021  (0) 2021.05.21
한계령 은하수...  (0) 2021.05.20
수섬 일몰, 수섬의 추억...  (0) 2021.05.17
소백산 철쭉, 소백산 은하수  (0) 2021.05.17
귀때기청봉 털진달래  (0) 2021.05.15
함백산 은하수...  (0) 2021.05.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