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팅을 위한 글2017. 10. 12. 08:00


아침의 빛을 정면에서 마주하고 싶었다.

그래서 들머리를 마등령에서 부터 시작했다.

나한봉과 큰새봉 사이에, 

마치 '트롤퉁가' 같이 모루 모양처럼 튀어나온 바위가 있는데,

아침 태양을 맞이하기 위해, 내가 서 있어야 할 곳이었다.

장비를 세워놓은 지, 한시간 남짓...

구름을 뚫고 햇빛이 내려왔다.

1275봉 너머, 범봉 주변으로 전등이 켜진 듯, 묘한 분위기가 연출되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 속초시 대포동 | 설악산 공룡능선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