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bert Capa'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5.09.25 흑백사진 만들기. 흑백사진으로 보정하기 #1
  2. 2015.08.11 로버트 카파 Robert Capa
포스팅을 위한 글2015. 9. 25. 08:00

Digital 시대이지만, 흑백사진은 여전히 매력적인 장르 입니다. 

흑백 사진만의 taste는 오히려 더 전문화 되어가는 느낌입니다.

얼마전, 비비안 마이어 Vivian Maier 사진전 (성곡미술관)에 갔었죠. 그 전엔 앙리 카르티에 브레송 사진전 (동대문 DPP)도 들렀었구요. 요즈음은 안셀 애덤스 Ansel Adams 사진전이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지금으로 부터 반세기 훨씬 이전의 시기...

거장들이 커다란 카메라를 들쳐메고, 때론 목에 걸고...거리를 돌아다니며 (브레송이나 비비안 마이어), 전쟁터의 한복판에 서서 (로버트 카파), 요세미티 국립공원의 협곡이나 호숫가에서 숙영을 하면서 (안셀 아담스) 담아낸 장면들을...아직 컬러사진이 대중화 되기 전... 죄다 흑백사진들인 걸작을... 꼼꼼히 감상했어요. 아직 로버트 카파 (Robert Capa)의 사진전을 보진 못했는데요...(기회가 된다면야...만사를 제끼고...)

 

때론 눈을 바짝 들이대어 디테일을 살피다가, 때론 두서너 발짝 뒤로 물러서서 전체의 윤곽과 균형을 보고자 했습니다. 대가들의 사진을 보면, 동기부여가 많이 되고...한편으론 겸손해 지고...

아! 욕심을 버려야 겠다....생뚱맞게도, 이런 생각으로 귀결이 되기도 해요.

카메라를 든 모든 사람이 위에 열거한 대가들 같은 사진을 찍을 수는 없고, 노력만 한다고 도달할 수 있는 경지가 아니기 때문에, 나만의 페이스로, 나만의 joy로...뭐 그런 마음가짐이어야 하지 않을까...하는 취지로 '욕심을 버려야 겠다' 라는 표현을 써 봤어요.


<충남 태안국립공원 바람아래해변 근처>


컬러사진을 보정하다가, 여의치 않아서 흑백사진으로 바꿔볼까? 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뭐, 그렇게 해도 좋은 사진이 될 수 있겠지만요...

애초에 사진을 찍을 때 무터, 흑백사진을 염두에 두는 게 더 좋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제일 중요한 것은 주제를 잘 구상하는 것 (미리 구상해 놓을 수도 있고, 즉흥적으로 기가막힌 아이디어가 떠 오를 수도 있고..),

거기에 맞는 장소를 생각해 두고... 좋은 날씨를 잡아서... 좋은 햇빛이 좋은 각도로 내리쬐는 시각에...

노출/측광을 할 때, 어느 쪽에 빛을 두어야 할 지...

서 있어야 할 위치가 정해지면, 충분히 많은 사진을 찍어두고...

집으로 돌아와 차분히 찍은 사진을 보면서, 애초에 정했던 주제와 (때론, 현장에 가서 뜻밖에 환상적인 아이디어가 퍼뜩 떠 오를 수도 있겠죠?) 잘 맞는 몇장을 골라서, 세심한 보정을 시작합니다.

 

(다음 포스팅에서 계속...)


<두물머리 아침>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포스팅을 위한 글2015. 8. 11. 08:00

 

<성곡미술관, 비비안 마이어 Vivian Maier 사진 展에서...>

 

"만약 당신의 사진이 만족스럽지 않다면, 충분히 다가가지 않았기 때문이다." - 로버트 카파 Robert Capa (1913 ~ 1954)

 

로버트 카파는 살아 있을 때 부터 이미 전설이었다. TV가 대중화되기 전, 사진 화보가 최첨단의 미디어로 각광받던 시대의 신화를 써 내려갔다. 그는 전쟁영웅이었다. 전장에서 총의 방아쇠를 담김으로써가 아니라, 사진기의 방아쇠를 누름으로써 영웅이 되었다. 19세기에도 크림전쟁을 기록한 로저 펜턴, 미국 남북 전쟁을 담은 매튜 브래드 등 전쟁 사진가가 있었지만, 그것은 '죽은 전쟁사진' 이었다.

 

20세기의 카파가 세상에 내놓은 건 '살아있는 전쟁사진' 이었다. 심장이 터질 것 같은 전쟁의 긴장감이 사진 안에서 꿈틀댔다. 노르망디 상륙작전과 스페인 내전을 담은 카파의 기록은 '세계사진사'와 '세계전쟁사' 에서 빠지지 않고 삽입되는 이미지가 되었다.

 

전쟁을 산파라 부른다면, 카파는 산모였으며, 그렇게 태어난 아이가 '포토저널리즘' 이었다.

카파는 참회와 함께 전쟁의 드라마도 선물했다. 그의 결정적 순간들이 앙리 카르티에 브레송의 결정적 순간들과 만나 전설적인 사진 집단 '매그넘' 결성으로 이어진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전쟁에 온몸을 던지는 불굴의 의지와 미지의 세계에 대한 모험심, 게다가 이민자가 풍기는 신비감까지, 카파는 영웅의 자질을 골고루 갖추고 있었다. 담배를 피워 문 그의 모습은, 제임스 딘과는 다른 차원의 남성미를 풍긴다. 살아서 영웅이었던 그가 1954년 전쟁터에서 죽었을 때, 그것이 어떤 전설로 증폭되었을지는 상상 그대로다.

 

카파는 그 자신의 남성미로, 남성성이 격돌하는 전쟁의 참화를, 남성의 기계인 사진기에 담았다. 사진기의 작동방식이 총의 그것에 비유되고, 그것들이 다시 남성의 그것에 비유되는 것은 여간 적절한 관찰이 아닐 수 없다.

그나저나 다가감, 그냥 다가감도 아니고,...'충분한 다가감'이란 무엇일까.

 

문제의 문구는 카파가 남긴 말 가운데, 가장 논쟁적인 대목인데, 가장 남용된다는 점에서도 논쟁적이다. 다행스러운 건 카파의 진의가 무엇이었든, 이 말에 해석의 여지가 풍부하다는 점이다. 사진은, 거리에 대한 감각과 사유를 필요로 한다. 물러섬과 다가감, 그것을 물리적 거리에 국한하지는 말자. 나에게 타자는, 심리적 거리감을 재고 따질 수 밖에 없는 존재니까.

 

카파의 2차대전 종군을 다룬 책 <Slightly Out Of Focus>가 한국에서 <그 때, 카파의 손은 떨리고 있었다> 라는 제목으로 출간되었다는 점은, 여러 모로 생각을 유발한다.

 

 

[출처 : 노순택 著 에세이 "사진의 털" 中, Page 205, 206]

 

<생전의 Robert Capa>

http://100.daum.net/encyclopedia/view/b21k1431a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