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악산 구룡사'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10.06 치악산, 구룡사, 까치와 뱀...
  2. 2014.06.18 부부 산책
포스팅을 위한 글2014.10.06 23:45

 

<이른 아침, 경기도 양평 용문사 입구를 청소하는 아주머니...>

 

치악산과 구룡사(龜龍寺) 에 얽힌 전래 동화가 있는데요

그게 뭐냐 하면, “은혜 갚은 까치” 입니다. 누구나 다 아는 동화이지만...제가 기억을 되짚어 생각나는 써 볼께요.

 : 치악산 근처를 지나가는 과객이, 큰 구렁이가 까치 둥지를 덮치려는 것을 보고, 돌을 던져 구렁이를 죽여서 까치를 살렸다. 그리고, 가던 길을 계속 재촉하려는데, 깊은 산속인지라 이미 날이 어두워 하룻밤 유숙할 인가를 애타게 찾다가, 고생 끝에 불이 켜진 집 한 채를 찾아서 유숙을 청하니, 깊은 산중 집에 홀로 사는 과부가 나와 과객을 맞이하여, 하룻밤을 묵을 수 있게 되었다.

과객이 잠결에 답답함에 느껴 눈을 뜨니, 커다란 구렁이가 자신의 몸을 돌돌 만 채, 혀를 낼름 대고 있었다. 구렁이가 원망에 가득 찬 말로 몰아치길, ‘네 놈이 낮에 내 남편을 돌로 내리쳐 죽였으니, 내 너를 감아 죽인 후, 잡아 먹어 원한을 갚으리라했다.

 과객이 죽음을 목전에 두고 한가지 기지를 내어, ‘ 내일 새벽에 어디선가 종소리 나면, 하늘의 뜻이니 나를 풀어주오. 그렇지 않다면, 그 때 나를 죽여도 내 원망치 않으리다.’ 하며 지긋이 눈을 감았다. 구렁이는 그러마. 동틀 무렵까지 네 목숨을 연명시켜 주마했다. 하지만, 이 깊은 산중에 누가 있어 새벽에 종을 쳐 줄까?

날이 밝아 올 무렵, 구렁이가 은 여기까지 이로구나.’ 하며 과객을 조이려는 순간, 어디선가 은은히 종이 울리는 소리가 들렸다. 구렁이는 탄식하며, 과객을 풀어주고 어디론가 사라졌다. 날이 밝아, 과객이 종소리가 울렸던 곳을 찾으니, 어느 절의 종각 옆에 까치 두마리가 머리가 깨어진 채 피를 흘리며 죽어있었다. 어제 낮에 자기가 살린 까지 둥지 새끼들의 어미새와 아비새였던 것이다….(중략)..:

오늘 치악산의 雲海 관련된 내용을 검색하다가, 어느 블로거가 최근 포스팅한 글을 읽던 중까치독사가 등산로 주변에서 낼름대는 사진을 올려놨더라구요. 작년이었던가? 비로봉 근처 가파른 철계단을 오르던 중, 철계단 밑으로 뭔가 스르륵 지나가는 것을 저도 봤거든요. 치악산 경사도 험하지만뱀도 조심해야 하고

그렇다고 돌로 내리쳐서, 뱀을 죽이거나 해치진 않을 래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양평군 용문면 | 용문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제플린 Connery
포스팅을 위한 글2014.06.18 23:00

 

 

 

<치악산 구룡사 근처 침엽수림 탐방로>

그냥 남아있는 여운이 좋아서...  

애들이야, 고등학교 졸업하고 먼곳에 소재하는 대학들어가고..      
군대가고...복학하고...
대학졸업한후 사회에 나가고..
그러다가 결혼하고...
품안에 있는 시간이래봐야 20여년...

자식들 자기삶 찾아 다 떠나고,
남는 사람은 누가 뭐래도 조강지처 뿐..  
마누라 잘 챙겨서...
나중에 저분들 처럼 아웃도어 라이프를 즐겨야지...

즐거운(??!!) 상상입니당.

Posted by 제플린 Conn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