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팅을 위한 글2015.09.19 08:00


<지난 늦봄 모내기철 무렵, 강화도 들판에서...>

 

스무살에 대학에 들어가서,
스물 일곱에 대학을 졸업한 후 취직...
회사 정년퇴직 년한이 만 60세라고 한다면...
이제 13년 남았다. 그 정년퇴직 날까지 나도 무사히, 회사도 무사히 버텨낼 수 있다는 전제로...
'빡치게' 27년간 경쟁하고 준비해서, 취업에 성공해서 기쁘긴 하지만 그래봐야 maximum 33년 직장생활이다.

나머지...
짧으면 10년, 길면 30년...
인생 제 3막의 시나리오...
앞으로 13년 후, 그리 머지 않았다.
벌써부터 칙칙한 마음을 갖고 싶진 않지만...그 때쯤...결국은 '허무' 라 하지 않을까?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광역시 강화군 내가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포스팅을 위한 글2014.07.11 23:58

 

 

 

직장생활 20년차에 접어드는 동안, 야구장에서 회사 모임을 가져 보긴 처음이었는데요. (~..물론 일과 후…) 제가 응원하는 팀의 경기가 아니라서맹숭맹숭했지만그럭저럭분위기는 괜찮았던 것 같습니다.

홈팀 (SK 와이번스) 응원 지정석이라서, 치어리더가 코 앞에 있었구요. 리더 대장 (리더 대장은 남자입니다요…) 이 시키는 대로, 일어서야 하고고함도 쳐야 하고율동도 해야 하고좀 불편 하더라구요. 제가 좀 독고다이경향이 있는 지라ㅋㅋ

팀원들은 나름 재미있었나 보던데요. 대신, 저는슬쩍자리를 떠나….카메라를 들고, 경기장 이곳 저곳을 돌아다녔습니다. 초록색 잔디에갈색의 워닝트랙…. 일몰 직전의 Cyan색 톤의 동쪽하늘, 솜구름 까지 어울어져서괜찮은 풍경 구성이 되었느데요.

팀원들의 순간순간 모습도 스냅으로 몇 장 잡았는데요.

다만, 조리개 값을 풀어줬어야 했는데, 깜박했습니다. 아무리 야간 조명이 밝다고 해도, 일몰 후 자연광 소멸에 의한 영향을 완전히 커버해 줄 수는 없으니까요. 셔터속도, 아웃포커스, 밝기….모두깜박!! 정신 못차림으로 인해최선의 사진을 뽑아내진 못하게 되었네요. ~…F/2.8로 열었어야 했는데많이 아쉽습니다. 그저, 46세의 퇴화하는 뇌기능이 원망스럽습니다.

EF 16-35 f/2.8 II USM의 성능을 반감시키고 말았습니다. 그래도…. 안 찍은 것 보단그나마, 나은 것 아냐?...라는 변명을 위안삼으며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