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팅을 위한 글2019.08.29 23:43

그냥...

여름 휴가 기억의 한자락을 붙잡아 보고자...

멋진 구름이었다. 오후 3시 반을 넘어가던 때 였나? 희운각으로 빨리 내려가고자 길을 서둘러야 했었지요.

설악산, 중청봉의 윤곽

 

'포스팅을 위한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일 선물  (0) 2019.09.07
대둔산 (9월 1일)  (0) 2019.09.02
중청봉 가는 길....  (0) 2019.08.29
인천 용유도 일몰  (0) 2019.08.29
남양주 소화묘원 (8월 25일)  (0) 2019.08.26
풍경사진 모음...  (0) 2019.08.26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포스팅을 위한 글2014.08.07 10:24

 

<대청봉을 향하며…>

 

설악산을 올라, 중청대피소를 지날 때면 늘 느끼는 게 있는데요.

수려한 기암괴석, 경탄스런 능선, 계곡을 꽉 채우는 우뢰 같은 폭포수

이미 한참 발 밑에 있는 모습들인데,

숨을 헐떡이며, 중청에 다다를 때 쯤이면, 여긴그냥 높은 평지이잖아?

 

내 심장박동수 RPM을 재촉하던

내 두다리의 경사면 torque를 시험하던

가파른 비탈길들이과연 이 산 밑, 어딘엔가 있긴 있었던 것인가?...하고 그냥 피식 웃는 거죠.

 

높고 맑은 하늘, 하얀 구름

아니면, 능선-준봉 밑에 차~~ 가라앉은 운해

, 이런 것을 기대한 마음 없지 않았는데요

거룩한 설악산 입장에서 본 다면

허허어~…미물아~… 그런, 호사를 네 마음대로 누리려 하느뇨?’ 하실 것 아녜요?

흐린 날씨 때문에사진 색감이 별로 이겠구만하고 투덜대는 것이

마치, 떼를 쓰는 어린애처럼 되는 것 같아서

그냥, 깨끗이 마음 접었죠.

 

몸이 건강하다면, …

그리고 마음만 먹으면다시 올 수 있으니까

그냥 cool 이닷

 

꽤 많이 이곳 중청대피소를 가로 질러 대청봉으로 향했었지만

1980년대 말에 대학교 서클 여름 MT 왔던 때가 지금도 제일 기억에 많이 남습니다.

 

그때제일 인상 깊었던 것이 뭐냐 하면요

그때 굉장한 무더위였거든요. 중청 산장도 지금처럼, 근사한 모습도 아니었고그냥 돌담으로 휘둘러 놓은 쬐그만 움막같았고그리고. 산장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선…”! !” 하고 무언가 폭발하면서, 하늘로 솟구쳐 오르는 물체가 있었는데그게 뭐냐하면

쓰다 남은 부탄가스통 소각하던 장면이었거든요.

 

글쎄요

뜬굼없이 그 때 생각이 떠오르는데용부탄가스 펑! ! 대던 소리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양양군 서면 | 설악산 중청대피소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후보정_임시모음2014.08.07 00:21

<백담사>

 

 

 

<백담사에서 영시암 가는 길>

 

<오세암>

 

 

<오세암에서 봉정암 가는 길>

 

 

 

 

 

<소청대피소>

 

<중청대피소를 가로질러...>

 

<대청봉에 서다...>

 

 

<하산 시작 : 대청봉 ~ 중청대피소>

 

 

<다시 봉정암으로...>

 

<수렴동 대피소 방향으로 하산 중..>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