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팅을 위한 글2016.08.01 08:32

해상안개로 배 출항이 계속 연기되었다
8시 출항 예정인 대이작도 첫 뱃 편...
10시 까지 대기 하다가 , 표를 물리고...
연안부두 여객터미널을 나섰다.
귀가.
아직 오전 시간.
계획 했던 휴가 첫날 일정이 어그러져 버린 것...
집안이 무덥다.
책 한권을 들고 집근처 커피전문점을 찾았다.
유명한 상을 탄 유명한 소설이란 말을 들은 적이 있어서
다른책 살때 같이 집어들었던 것 같다.
집 근처 동네 카페에서 독서하며 휴가 첫날을 보내는 것도 나쁘진 않다는 생각이 들었다.
(*)
시간이 좀 지나고 있다.
습도를 잔뜩 머금은 숨막히는 열기로 그득한 오후의 거리를 ...유리창 너머로 ... 잠시 멍하니 바라보다가....문뜩, 대이작도의 오후를 상상해 보고...다시 이야기 속으로 시선을 옮겼다...
끈적 눅눅한 기분은 이미 잊었다.
아이스 아메리카노 한모금.
책장 한장이 넘어간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광역시 남동구 남촌도림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제플린 Connery
포스팅을 위한 글2014.07.27 22:56

 

 

(인천 연안부두에서…)

 

지난 토요일 연안부두 근처를 산책하고 있었어요.

여객선 터미널근처에는 꽤 큰 공터가 있고바로 앞 부두에는 팔미섬이나, 이름조차 생소한인천 연안의 이러저러한 작은 섬들로 떠나는 낚시 배들연락선들그리고 요트들이 가득 접안되어 있었습니다. 얼굴에 바람을 맞으며머리칼도..다 흩어져 버린채슬슬 산책 했죠.

사람 구경바다 구경갈매기구경

 

광장엔, 노래가 흘러나왔습니다.

처음엔 그냥, 흘러간 락/포크 발라드들인가?...그랬는데

가만히 듣다 보니, 김현식, 류재하, 김광석

흘러나오는 노래 레퍼토리가 그렇더라구요.

공교롭게도

80년대말, 90년대 초한창 전성기에 허망하게 요절해 버린천재 대중뮤지션들이잖아요

카메라 전원을 끄고, 렌즈 캡을 닫고그냥 광장을 터벅터벅 걸으면서몇 곡을 따라 불렀어요. 그 형님들 한창 때, 생각도 좀 났구요.

 

요새, 어린 가수들이 TV 경연프로그램이나아니면, 리바이벌 곡으로그들의 노래를 부르곤 할 때… ‘저 어린 애들이, 정말 저 노래를 제대로 알고나 부르는 것일까? 화려한 프레이즈를 곁들여, 멋진 편곡에첨단무대 조명에율동까지아주 잘 부르긴 하는데, 그저 그 때의’ soul은 없고, ‘소리만 빌어 온 것일 뿐이라고내심평가절하 하곤 했어요.

 

저 또한 한 세대 윗 가수들인 배호의 안개낀 장충단 공원을 흥얼거리고

김정호의 작은새를 나름 구슬프게 불러 제낄 때가 있습니다.

근데

임재범이 남진의 ‘빈을 부르는 것을 바라보면서는.…’, 와아~…대단하네…’ 하면서

아이유가 김광석의 서른 즈음에를 부르는 것에 대해선냉소적인 제 자신을 발견합니다.

 

유재하, 김현식, 김광석의 노래를

저나 제 세대만이 제대로 노래 을 알고 부를 줄 안다고…. 속좁게시리괜한 꼰대를 부렸던 것 같아요. 젊은 가수들이옛 노래를 부를 때에도 좀 너그러운 마음가짐으로 봐야겠다는 생각을 해 봤네요.

 

제가 배호나 김정호의 노래를 즐기듯

젊은 친구들도유재하, 김현식, 김광석을즐길 수 있는 것은너무 당연한 것일텐데 말이죠

여튼, 그들이 그립군요.

모두, 요절하여 전설이 되어버린천재들….

 

 

 

Posted by 제플린 Connery
후보정_임시모음2014.07.27 0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