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팅을 위한 글2014.09.28 22:42

 

 

<인천 드림공원 국화축제에서, 마누라….>

 

스포츠 종목을 막론하고, 큰 대회 결승전에 한국이 진출해서…TV에서 경기가 중계될 때... 한국민 모두 땀을 쥐고 TV 화면을 응시하면서, 제발 한국팀이 승기를 잡아내길조바심이 달아오르죠. 게임이 잘 풀릴 때도 있지만역시나, 상대팀도…(상대 선수도..) 결승전에 오를 만큼의 만만치 않은 실력을 가지고 있는 만큼좀처럼 실마리를 풀지 못하는 경우도 많죠.

 

챔피언이 되기도 하지만, 2위에 머물기도 합니다.

오늘 아시안게임 배드민턴 남자복식 결승, 야구 결승이 그러했죠.

여튼, 야구는 이겨서 우승해서 다행.

배드민턴도 은메달...고생 많았어요. 리우 올림픽을 기대하며...

 

3국의 경기를 보듯이, cool 해 졌으면 좋겠는데

이거, 한국팀의 국제대회 결승전 경기를 너무 자주 보는 것도 정신건강에 안 좋은 것 같습니다. ㅋㅋ..

 

제 마흔여섯 생애에서 격정적으로 포효했던 스포츠 경기 장면들이라면

국민학교 2학년때 였던, 1977, 홍수환 대 카라스키야 WBA 수퍼밴텀급 복싱경기에서 2회에 4번 다운당했던 홍수환이 3회에 역전 KO로 이겼던 그 장면이하나요

2002년 월드컵 8강전에서, 안정환의 골든골 로 이탈리아를 2-1로 제압했던 장면이둘이에요

 

나도 모르게, 목청껏 포효를 내질렀던 적이 그렇게 두 번 있었어요.

앞으로도, 그런 극적인 드라마가 다시 올지는 모르겠지만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광역시 서구 검암경서동 | 인천드림파크국화축제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제플린 Conn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