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팅을 위한 글2020. 1. 2. 08:00

전날 오후에 눈이 왔다.

이날 새벽 날이 맑았고, 볼이 시리고 손발이 꽁꽁 얼어붙을 만큼 추운 새벽이었지만...

새벽, 태백산 설경을 보게 된 것에 감사하는 마음이었다. 

2019년 연말의 귀한 추억이 될 듯 하다.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