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팅을 위한 글2014.11.20 10:48

집에서 가까운데...
아이들이 훌쩍 자라고 나선, 많이 안오게 된거 같습니다
큰 아이도...둘째 아이도...한창 걸음마 배울 무렵, 간단히 도시락 먹거리에, 분유, 보온병, 기저귀 담은 배낭들쳐 메고...유모차 밀고... 마누라와 같이 거닐었던 기억이 납니다. 그 아이들이 고3, 중1이 되었구요.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