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팅을 위한 글2015.09.25 08:00

Digital 시대이지만, 흑백사진은 여전히 매력적인 장르 입니다. 

흑백 사진만의 taste는 오히려 더 전문화 되어가는 느낌입니다.

얼마전, 비비안 마이어 Vivian Maier 사진전 (성곡미술관)에 갔었죠. 그 전엔 앙리 카르티에 브레송 사진전 (동대문 DPP)도 들렀었구요. 요즈음은 안셀 애덤스 Ansel Adams 사진전이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지금으로 부터 반세기 훨씬 이전의 시기...

거장들이 커다란 카메라를 들쳐메고, 때론 목에 걸고...거리를 돌아다니며 (브레송이나 비비안 마이어), 전쟁터의 한복판에 서서 (로버트 카파), 요세미티 국립공원의 협곡이나 호숫가에서 숙영을 하면서 (안셀 아담스) 담아낸 장면들을...아직 컬러사진이 대중화 되기 전... 죄다 흑백사진들인 걸작을... 꼼꼼히 감상했어요. 아직 로버트 카파 (Robert Capa)의 사진전을 보진 못했는데요...(기회가 된다면야...만사를 제끼고...)

 

때론 눈을 바짝 들이대어 디테일을 살피다가, 때론 두서너 발짝 뒤로 물러서서 전체의 윤곽과 균형을 보고자 했습니다. 대가들의 사진을 보면, 동기부여가 많이 되고...한편으론 겸손해 지고...

아! 욕심을 버려야 겠다....생뚱맞게도, 이런 생각으로 귀결이 되기도 해요.

카메라를 든 모든 사람이 위에 열거한 대가들 같은 사진을 찍을 수는 없고, 노력만 한다고 도달할 수 있는 경지가 아니기 때문에, 나만의 페이스로, 나만의 joy로...뭐 그런 마음가짐이어야 하지 않을까...하는 취지로 '욕심을 버려야 겠다' 라는 표현을 써 봤어요.


<충남 태안국립공원 바람아래해변 근처>


컬러사진을 보정하다가, 여의치 않아서 흑백사진으로 바꿔볼까? 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뭐, 그렇게 해도 좋은 사진이 될 수 있겠지만요...

애초에 사진을 찍을 때 무터, 흑백사진을 염두에 두는 게 더 좋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제일 중요한 것은 주제를 잘 구상하는 것 (미리 구상해 놓을 수도 있고, 즉흥적으로 기가막힌 아이디어가 떠 오를 수도 있고..),

거기에 맞는 장소를 생각해 두고... 좋은 날씨를 잡아서... 좋은 햇빛이 좋은 각도로 내리쬐는 시각에...

노출/측광을 할 때, 어느 쪽에 빛을 두어야 할 지...

서 있어야 할 위치가 정해지면, 충분히 많은 사진을 찍어두고...

집으로 돌아와 차분히 찍은 사진을 보면서, 애초에 정했던 주제와 (때론, 현장에 가서 뜻밖에 환상적인 아이디어가 퍼뜩 떠 오를 수도 있겠죠?) 잘 맞는 몇장을 골라서, 세심한 보정을 시작합니다.

 

(다음 포스팅에서 계속...)


<두물머리 아침>


Posted by 제플린 Connery
포스팅을 위한 글2015.02.22 00:55

브레송이란 분을 내가 더 부연하여 설명할 필요는 무효 (無效) 하다.

현대의 사진가들은 모두 그가 그의 '사진'을 통해 제시한 모든 것에서 자유로울 수 없고, 브레송의 유산 (legacy)에서 벗어나 새로운 틀 (frame), 전혀 다른 차원의 사진 주제 (motive)로 통하는 문 (gate)를 찾고자 발버둥을 쳐 왔지만...

자신있게,...'난, 이미 다른 차원에 왔지롱?!!'  하며 큰 소리 칠 만한 위인이 과연 있을 지...확언하지 못하겠다.

그는 진정, a founding father of modern photojournalism... 이었다.

http://totallyhistory.com/henri-cartier-bresson/

https://www.google.co.kr/search?hl=ko&q=henri+cartier+bresson&gbv=2&sa=X&oi=image_result_group&ei=8enpVJvUAaTHmwWo24DwCQ&ved=0CBMQsAQ&tbm=isch

 

"영원의 풍경"이라 명명된 전시장 안을 천천히 거닐면서, 브레송의 사진 액자를 한장 한장 최선을 다해 응시했다. 자꾸 액자쪽으로 몸이 기울어지는 것을 느꼈을 때엔, ... 의식적으로 두어 걸음 뒤로 물러나 좀 더 멀리서 보고자 했다. 그래야 ...그래야 할 것 같았다. 좀 더 떨어진 곳의 시각에서...봐야 만 한다는 것.... 바로 그것이다.

 

라이카 Leica Camera - 35mm, 브레송의 눈..

1930년대초, 젊은 청년 브레송이 주머니속에 소형라이카를 넣고, 세상속으로 뛰어들어...

일찌기 다른 사람은 깨닫지 못했던, Decisive moment - '결정적인 순간'을 viewframe 안으로 낚아채기 시작했고...

현대사진의 새로운 gate가 열리기 시작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광희동 |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제플린 Conn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