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아부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5.08 어버이날, 카네이션.
포스팅을 위한 글2016.05.08 19:46

내 아이들이 달아 준, 카네이션...

이 귀한 선물이 마냥...시들어 가는 것을 바라 볼 용기가 없어서...

이렇게 물컵에 담았다. 

나이 먹어가는 것은 아쉽고, 때론 서럽지만...

이꽃을 바라보노라니, 꼭 나쁜 것 만은 아니다...란 생각이 들기도 한다.

내 어머니, 아버지도 그런 마음이셨을까?

난, 울엄마 울아부지에게... 삶의 보람을 드리는 아들 놈이 었을까?

...

목구멍 저 아래에서 뜨거운 뭔가가...올라오려는 것을 간신히 진정시킨다.


(2016년 5월 8일 어버이 날에...)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