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팅을 위한 글2017.01.26 08:00


사카이미나토 (境港) 다케노우치 회전초밥집에서 때 이른 점심을 마친 다음, Air Seoul 요나고 공항 주재원들이 마련해 준, 승용차 편으로 눈내리는 요나고 거리를 가로 질러, 고속도로 IC 를 향해 시동을 걸었다. 운전자는 재일동포 이신데, 요나고 공항에서 Rent car 사업을 하시는 분으로...여행 도중....이런 저런 유익한 대화를 많이 나눴다. 

산맥을 넘어야 하니 (한국으로 말하자면, 태백산맥과 같은...) 폭설이 많이 우려가 되었는데...제설작업이 잘되어...별다른 문제없이....남쪽을 향해 무난히 달려갔다.


요나고 자동차도로 를 달리고 있다. 오카야마에서 쥬코쿠 자동차 도로로 진입하여 계속하여 시코쿠를 향해 달려갔다.


쥬코쿠에서 시코구로 넘어가는 세토츄오 자동차도로 (서해대교와 같이 바다위에 놓여진 거대한 다리) 중간에 있는 요시마 (与島) 휴게소 (행당도 휴게소와 비슷한 분위기다...) 에서 잠시 휴식...




마침내 다카마쓰 공항에 도착했다. 

도로 사정이 원할하여 오후 세시쯤 도착했다. 먼길까지 우리를 데려다 준 운전기사분과 작별 인사를 하고...

처음엔 Air Seoul 창구엔 아직 직원들이 보이지 않았는데... 5시 20분 비행편 시각에 맞추어 3시 20여분 쯔음에 직원들이 하나둘씩 나타나기 시작했다.

무사히 모든 수속을 마치고...

비행편은 약간 delay...약 40여분 정도 늦게...비행기는 이륙했고...

일본 가족여행은 마무리되어 가고 있었다.



Posted by 제플린 Connery
포스팅을 위한 글2017.01.23 08:00

둘째날 저녁.

아오야마 고쇼 후루사토칸 에서....두번째 숙소인 '하베스트 인 요나고 호텔' 에 여장을 풀고,

저녁을 먹으러 호텔 건너편으로 길건너 스에히로초 AEON 쇼핑몰 (이온몰...이라고 하기도 하고...) 내부를 구경하기로 했다. 산인혼센 (山陰本線) 요나고 역이 바로 근처이다.


이 건물안에는 둘째 아들녀석이 좋아하는 게임기계도 있다고 해서서...겸사겸사...

저녁...푸스름한 tone 이 살짝 내려앉은 이 동네 저녁 거리에 눈송이가 흩날린다.

친절하게 우산을 건네 준 호텔 프론트데스크의 미남 직원에게 감사를...







호텔 8층 숙소에서 내려다 본 스에히로초 방향 야경.





셋째날, 기상후 호텔방에서 내려다 본 아침 풍경


셋째날 아침, 호텔 1층 레스토랑에서 부페식 아침식사중...


Posted by 제플린 Connery
포스팅을 위한 글2017.01.15 07:05

한국의 동해안에 접한 시마네 현 의 도시 요나고.
마누라의 가족여행 계획을 따라 모처럼 같이 해외여행에 나섰다. 큰 아들은 군입대, 작은 아들은 고3...
같이 갈 해외여행 기회가 앞으로 있을지 없을지 모르기에, (마누라가) 큰 결심을 한 모양이다.
날씨는 변화무쌍하다. 눈내리다가 바람불다가 밝은 햇빛이 나고, 그러다가 다시 눈 내리고....
결론은 눈이다. 눈이 많이 내리는 고장인 것 같다. 사람들 모두 내리는 눈에 익숙한 삶인 것 같다.
눈쌓인 길을 달리는 자동차 운전도 그렇고, 짚앞에 쌓인 눈을 치우는 사람도 그렇고...
'뭐, 겨울이면 늘 있는 일이지...' 라는 듯...노멀한 표정과 행동들이다.
요나고 공항 출발 에어 서울편 좌석이 모자라니 다카마쓰 공항출발로 바꾸면 안되겠냐고 여행사쪽에서 연락이 왔다. 폭설이 모든 상황을 뒤바꿔 놓은 것 같다. 2박3일의 일정동안 여기저기서 한국말 소리가 들렸다. 단체 여행객들...짐작은 대충 간다.
여튼, 졸지에 시고쿠까지 여행을 하게 생겼다. 꽤나 기억에 남을 일본 겨울 여행이 될듯하다.
시코쿠까지 약 300킬로...
가는 길에 눈길로 인한 어려움이 없길 바라는 마음이다.
요나고 역 앞 호텔 6층에서 아직 푸르스름한 요나고 새벽 거리를 보며 몇자 끄적인다. 가족들은 아직 새벽 단잠 중이다.

저녁 식사의 장면들 몇장.

첫날, 호텔 (카이케 토코엔 온천) 저녁식사



둘째날, 하베스트 인 요나고 호텔 근처 식당) 저녁식사


Posted by 제플린 Conn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