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팅을 위한 글2019.02.07 08:00

고향동네...

송악면 외암리... (정확히 말하면, 우리마을 옆동네임...우리 마을은 송악면 마곡리). 설날 바로 전날 새벽이다.

1970년대 후반,

새마을운동 한다며, 초가지붕을 내리고 슬레이트 지붕으로 바꾸거나...소위 '슬라브' 타입의 양옥집으로 바꿔가던 때에 , 오히려 초가지붕 마을로 지정되어, 어린 소년 (it's me.) 마음으론 잘 이해가 안가던 (왜 초가집을 그대로 남겨둔다는 거여?)... 동네이기도 했다.

40여년이 지나...

새벽에 이동네를 거닐고 싶었던 바를 실천하고자.... 컴컴한 새벽녘, 동네 주변 논두렁위를 거닐고 있었다. 집집마다 개들이 낯선 이방인의 발자국 소리에 '컹컹'... 자유로이(?) 동네를 순찰하던 큰 개 한마리가...힐끔 나를 쳐다보다니, '흥, 뭐 별 볼일 없는 아저씨군...' 하는 취지였는지, 공중위로 코를 킁킁대고 귀를 쫑긋거리며 잠시 경게심을 보이더니...그냥 옆을 지나갔고...

저멀리 북쪽, 우뚝 솟은 설화산 봉우리, 우측으로 부드럽게 광덕산까지 이어지는 능선...  

여기가 송악...

내 고향이지....

아침나절 집집 굴뚝에서 피어나오는 연기들이 논 들녘위에 희멀건하게 낮게 드리워진 농촌의 풍광이 아직 여기에 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아산시 송악면 외암리 84 | 외암리민속마을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포스팅을 위한 글2015.01.29 00:24

최근 카툰 미생을 모두 다 봤습니다 한 챕터가 시작될 때 마다 나오는, 응창기배 결승, 5번기 최종대국, 조훈현 9단 대 섭위평 9단의 대국, 착수 1점이 한 챕터의 복선을 깔아주는 편집이 인상에 남습니다.

 

바둑에 한창 빠져있었을 때, 기력(碁力) 어떻게 하면 빨리 향상 시킬 수 있는지좀 조급했던 시절에 고수들의 명국을 외우면 크게 도움이 된다는 말이 있었고, 응창기 결승대국 기보도 그 중 하나였죠.

 

젊었을 때, 유심히 외웠던 수순이라서다시 보니, 기억이 아스라히 나더라구요. 프로입단을 위해선 두가지 길이 있었는데, 하나는 어린 나이의 바둑 수재들 중 한국기원의 연구생으로 선발된 이들 중에서 선발되는 길또 하나는 전국 아마추어 최강자전에서 우승하는 방법 이었어요. 나중엔, 아마추어 챔피언에게 부여되었던 프로입단의 길은 없어진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만

 

장그래 군은 前者 에 해당되는 케이스 였고, 또한 매 챕터 앞에서 조훈현 대 섭위평의 바둑 기보 한수 한수를 설명해 주었던 박치문씨 또한 아마추어 세계에선 알아 주던 실력자였는데두 사람모두 프로 입문에는 실패한  공통점이 아이러니하며, 뭔가 운명적이기 까지 합니다.

 

저도 인터넷 바둑 1급까지그리곤, 딱 끊었죠.

10년전, 어느 시점에이제 여기까지란 생각이 들었던 그 시점에그냥..

 

<내 고향, 충남 아산시 송악면 송악저수지 물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남도 아산시 송악면 | 송악저수지매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