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두물머리

예빈산 일출 풍경 (2021. 9. 25) 운해는 저 멀리 양평위에 머물고, 아침해가 떠 올랐다. 양수리, 두물머리, 능내리가 눈 아래에 있다. -예빈산에서- 더보기
두물머리 아침운해... 지난해 어느날, 예빈산 어디쯤에서 맞이했음. 더보기
두물머리 일출 (2020. 10. 10) 오랜만에, 평지.. 오랜만에 두물머리... 더보기
남양주, 조안면 가을 새벽. 풍경 연습... 두물머리 아침, 조안면 마을... 더보기
예빈산 두물머리 일출... 멀리, 청계산 위로 해가 떠오를 무렵, 운해가 만들어 지고, 서서히 움직인다. 웅혼한 아침의 기운이 양수리, 두물머리위에 펼쳐진다. 더보기
두물머리 아침 (2020. 2. 23) 코로나 바이러스 19 확진 환자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한다는, 어두운 뉴스가 시시각각 쏟아져 나오고... 사람들이 불안해 하고 있다.... 일요일 아침, 두물머리... 마땅히 가고자 하는 산이 없어서.... 오랜만에 이곳을 찾았다. 그래도 이곳 아침은, 평화롭기만 하다. 더보기
남양주 소화묘원 (8월 25일) 운해는 없고... 머리를 들어 하늘을 보니, 새벽달이 구름속으로 가리워져 간다. 동틀 무렵, 잠시 붉은 기운을 하늘에 뿌리더니, 금새... 회색빛으로 바뀌어 가고.... 그냥 아침이 밝아왔다. 두물머리도 보일듯 말듯... 더보기
예빈산에서 새벽 운무를 바라보다 (9월 1일) 남한강 양평쪽에서 두물머리로 밀려우는 운무가, 마치 거대한 빙하가 흘러내리는 장면을 방불케 했다.사진 동료들과 같이 맞이한 아침이라서 더 뜻깊은 시간이기도 했고... 더보기
운길산 수종사의 새벽 새벽 5시 10분쯤...산사의 문은 아직 닫혀 있었다. 새벽 불공 염불이 낭랑히 새벽 공기를 뚫고 운길산 골짜기를 퍼져 나갔다.산문 바깥의 외부인의 인기척을 느낀 삽살개가 컹컹 짖어대고....마침내, 염불을 끝낸 스님이...절문까지 걸어 내려와 문을 열어주시며...'허허, 처사님, 남의 집을 찾기엔 너무 이른 시간 아닌지요?...허허허...'하시며, 개를 달래시는데...너무 미안한 마음에 ' 죄송합니다. 스님...' 말씀 드리고...계단을 올라, 이 지점에 삼각대를 세웠다.저어기 마당위에 삽살개가 나를 바라보고 있다.멀리, 북한강 하류, 두물머리 위에 새벽안개가 덮여있다. 더보기
양수리 주변, 물의 정원 아침 다리 건너, 양수리 두물머리가 있지만...사실, 이곳의 행정구역은 남양주 조안면이다.약간 늦잠을 잤는데, 이미 해가 떠 있을 텐데... 좋은 사진이 나오려나? 망설이다가...차의 시동을 걸었다.인천에서 한시간 남짓....이미 일출타임 촬영을 마치고 철수하는 팀들도 있는 중에...겨우, 도착...두물머리를 코앞에 둔 북한강 물결의 마지막 구간에 조성된 정원....양귀비꽃밭이 아름다웠다.망설이다가 '에이, 다음에 가지 뭐...' 했다면,양귀비 꽃철 다 지나가고, 괜찮은 사진은 물건너 갈 뻔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