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mily Life2014.04.19 19:05

1. 섭지코지 가는 도중, 조천읍의 어느 유채꽃밭...

 

2. 섭지코지에서

 

 

 

 

 

 

 

 

 

 

 

 

 

3. 성읍 민속마을에서...

 

 

 

 

 

4. 산굼부리에서...

 

  

5. 사려니 숲길에서... 

 

 

 

  

6. 정방폭포에서...

 

 

 

Posted by 제플린 Connery
Family Life2014.03.08 20:18
Family Life2014.03.08 20:14
Family Life2014.02.14 23:33

초등학교 입학 시킨 후, 잘 적응하는지 걱정되어 토요일 12시에 오전 수업이 끝나고 교문으로 나오는 조그마한 아이를 기다리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졸업이라네요. 세월 참 빠릅니다. 체격과 신장은 엄마보다 더 커져버린 지 오래이고, 아빠인 저를 추월할 날도 얼마 남지 않은 것 같습니다. 변성기 징후도 있고, 청소년으로 성장해 가는 건강한 아이가 되었습니다.

민종아, 졸업 축하해.

 

 

 

 

 

 

 

  

 

 

 

 

 

 

 

Posted by 제플린 Connery
Family Life2014.02.03 23:47

오늘 아이들이 개학을 했습니다.

방학중에 많이 놀아주지 못해 미안했는데, 개학은 했지만...방과후 소파에서 빈둥대는 작은 아이의 손을 이끌고 밖으로 나왔습니다. 사진찍기 싫어하는데...초상권 지불하라네요?

 

 

 

 

Posted by 제플린 Connery
Family Life2014.02.01 21:50

 

 

 

Posted by 제플린 Connery
Family Life2014.02.01 21:48

늦게 천안에 도착했다.

어머니 생신일이 지나가면 안되었으므로...

늦은 시각 생신 케익 촛불을 끄고, 한조각 맛을 보시는 어머니 

 

Posted by 제플린 Connery
Family Life2014.02.01 21:14

 

 

 

 

 

 

 

 

 

 

 

 

  

 

 

 

 

Posted by 제플린 Connery
Family Life2013.12.29 23:16

 

 

 

 

 

 

 

 

 

 

  

 

 

 

 

 

  

 

 

 

 

 

 

 

 

 

 

 

 

 

 

 

 

 

 

 

 

 

 

 

 

 

 

Posted by 제플린 Connery
Family Life2013.10.27 19:27

도봉산 -- 만월암. 선인봉. 포대능선. 큰 아들과 봄, 가을,...1년에 두번 정도는 포대능선에 오르지요. 몇개월만에 간 건데, 포대능선 정상부근에 계단이 새로 놓여져 있더군요. 저야 상관없지만, 우리 큰 아이는 덩치와는 달리, 좀 무서움을 타는 지라 계단이 큰 도움이 되었죠. 서울 산중에서 포대능선 부근의 단풍 색깔이 제일이지 않나 싶습니다.

큰 아이의 재미있는 모습/표정도 같이 담았습니다.

 

 

 

 

 

만월암에서 번뇌에 빠져있는 큰 아들.   

 

 

 

내 아들의 이런 표정이 좋아요. 잔잔히 머금은 미소.

 

 

포대능선에 오르는 길. 9부능선 고도에서 마지막 휴식.

등에서 땀 증기가 모락모락. 

 

 

 

 

포대능선에서 선인봉을 뒤로 하고 인증 사진.

 

 

포대능선에서 바라보이는 북한산 백운대와 인수봉, 만경봉. 

 

 

 도봉산 등산로 입구에는, 국립공원 절경사진 입상작 전시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한 어르신이 잔잔히 감상하고 계시군요.

 

큰 아들과 도봉산에 오면 늘 들르는 순두부집이 있습니다. 그곳에서 보쌈정식으로 산행을 마무리하는 거죠. '대를 잇는' 순두부 집이었나? 뭐, 그래요. 맛이야 아주 좋죠. 아침 8시부터 등산해서, 이 식당에 도착한 시각이 12시 였으니까요. 시장기가 팍팍~

 

 

큰 아들, 보쌈과 전투준비 완료.

 

 

Posted by 제플린 Conn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