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팅을 위한 글2016.02.02 21:30

한낮의 기온도 영하 13도, 바닷바람이 세차게 불던 지난 토요일 (1월 30일) 인천 용유도 선녀바위 해변.

카메라가 바닷물에 빠지다....

 

過猶不及....

과함보단, 모자람이 차라리 낫다는 말이다.

지난 주말, 내 처지가 '과유불급' 에 해당되는 딱한 그 모양새 였다.

세찬 칼바람이 몰아치는 해변에 삼각대를 세우고 장노출 사진을 찍고 있었다.

해변 배경에 사람이 없어서 아쉽던 차에, 10초 타이머를 걸고, 내 스스로 적당한 피사체가 되기 위하여, 앞으로 뛰어 적당한 위치에 섰다.

잠시 후, 내 눈 앞에서 믿기지 않는 장면이 벌어졌다.

바위 위에 세워놓은 삼각대 - 나름 튼튼한 맨프로토 Manfrotto - 가 순간 강풍에 기우뚱하더니, 바닷물에 풍덩 ....

그 순간은 기억하고 싶지 않지만, 어쩔 수 없이 벌어진 현실이었다. 하지 말았어야 할 일을 했으니, 스스로 자초한 참사이다.


바닷물에서 카메라 (Canon EOS 6D body, EF16-35mm II f2.8 렌즈) 를 금방 꺼내어 급한 대로 물기를 닦아내고 배터리를 분리해 냈지만, 이미 돌이킬 수 없는 상황이 되었고....캐논 A/S 센터는 토요일 오후 1시에 문을 닫으니...꼼짝없이...월요일까지 기다릴 수 밖에 없었고... 월요일 퇴근하자마자 제일 가까운 수리센터인 주안 CANON A/S 센터로 달려갔다. 


바닷물 침수로 인한 내부 부식상태는 심각했고, 거의 모든 내부 부품을 교체해야 했다. 유일한 위안거리라면 CMOS 센서를 건졌다는 것....그리고, RED급 회원이라서 수리비용 30% 쿠폰을 한장 가지고 있었다는 것.

EOS 6D 바디 내부 부품 교체 비용이 약 90만원, 렌즈 모터 교체 비용 20만원....

30% 할인 쿠폰을 쓰더라도 80만원의 비용은 어쩔 수 없다.


가슴이 쓰리는, 비싼 수업료 였다. 과유불급...



<이 사진을 찍고 나서, 카메라 삼각대가 쓰러졌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 중구 을왕동 | 선녀바위해수욕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제플린 Connery
후보정_임시모음2014.08.02 00:46
포스팅을 위한 글2014.08.01 10:23

 

 

<인천 남동구 도림동, 집 주변 주택가>



여름 휴가의 시작이네요.

새벽에 가족들 죄다 바리바리 싣고, 전라도 어디쯤으로...떠날 계획이었는데요.

중딩 둘째 아들녀석이, 열감기 증상을 보이는 지라...취소 입니다요.

인천 주변 어디로라도...다니면서, 휴가 첫날을 보내야 할 듯 싶습니다.



새벽에 일찍 일어났는지라...

여명무렵부터, 화창한 날씨 기운이 심상치 않더니...

하늘이 굉장히 좋군요.



빛이 좋고, 하늘 푸르고...

거기에, 보색대비를 쨍하고...듬뿍...채워 줄... 무언가를 찾아다니기 마련인데요...



아침 나절...

아파트 단지를 나와서...동네 주변을 슬슬 거닐다 보니....파란색...빨간색...초록색....

딱! 입니다요. 노출은 -2/3 stop 으로 내리고...

자아~ 이제 파란 하늘을 채웁니다. 흰구름도 송송~



EF 16-35 렌즈는...

名器 임에 틀림없군요.



새람스럽게시리...



Good summer break, all !!.

 

Posted by 제플린 Connery
후보정_임시모음2014.07.11 23:09
후보정_임시모음2014.06.25 22:47

금오산 (金烏山) 입구에 있는 금오정(金烏亭). 근처에 채미정(採薇亭) 이 있습니다.

 

 

 

<거제도 여차 몽돌 해수욕장>  

 

 

<거제도 바람의 언덕>

 

 

 

<우리집 아파트 정원, 인천 남동구 도림동 벽산 블루밍 아파트>

 

<제주도 조천, 어느 유채꽃 밭, 4월 16일 결혼기념일 여행중>

 

<지리산 노고단, 년초 연휴기간 중 저녁 하산길>

 

<북한산 백운대, 해질 무렵> 

 

 

 

Posted by 제플린 Connery
포스팅을 위한 글2014.06.15 23:19

 

 

 

<북한산 백운대에서…>

 

선글래스 Sunglass 장만…셀카 테마 시전.

 

Full mirror 처리된 선글래스를 평소에 갖고 싶었습니다.
제 근시 렌즈에 맞도록 하려면, 렌즈도 꽤 많이 압축해야 하고…
테의 강도나 조임성도, 다이나믹한 바깥 활동을 감안하여 좋아야 하고,
땀이 많이 나는 조건에서도 흘러내리지 않고 콧등에서 잘 버티고 있어야 하고…

 

무엇보다 스타일 갑 !!

 

완전 鏡面 (경면: 거울면) 선글래스를 끼고…
푸른 하늘을 뒷 배경으로 하고…
저녁 일몰 직전의 태양을 경면으로 반사하고 있는 셀프 포토…

평소 시도해 보고 싶었던, 셀카 소재였는데요.

 

저명한 사진작가 스콧 켈비 (Scott Kelby) 가 애용하는 인물사진용 RGB 커브 세팅 조건으로 컬러 Tone을 만들어 봤습니다. Red curve, Green curve, Blue curve를 각기 따로따로 만져야 하는데, 진짜 책에서 봤던 tone이 나오는 군요.

 

그나 저나,
이번 주말 북한산 백운대 산행에서 찍은 사진은, 제가 평소해 구현해 보고 싶었던 화각, 테마, 노란 저녁빛 tone…그리고 후보정 공부까지…결과적으로 많은 도움이 되었군요.

Posted by 제플린 Connery
포스팅을 위한 글2014.06.15 22:58

 

 

 

<북한산 백운대 에서…>

 

풍경 사진위에 화룡점정이 무엇이냐 하면

여러 대상이 있겠죠?

꽃도 있고, 태양도 있고, 구름도 있고

 

그래도말에요

주변과 절묘하게 어우러진 사람이 바로 그 '포인트' 아닐까 생각합니다.

셀카가 아니라면, 가족이나 지인이 아니라면

그 화각 배경 속에 누군가를 넣는 다는 게, 맘대로 되는 게 아니잖아요.

캔디드 샷도, 너무 노골적이어선 안되고…(*블로그나 페이스북 같은 데에 자칫 동의되지 않은 사진을 올렸다가, 일이 자칫 이상하게 꼬일 수도 있으니조심…)

 

뒷모습이나, 먼거리에서 (얼굴 확인이 안될 정도의 거리…)윤곽이 찍힌 정도라면야 괜찮겠죠.

근데, 그 타이밍/그 장소에그런 사람이 누가 서 있어 주겠냐고요.

 

하지만,

()” 이 꽤나 좋은 날도 있는 법이죠.

 

 

Posted by 제플린 Connery
포스팅을 위한 글2014.06.15 22:14

 

 

<북한산 백운대에서...>

 

주제 : 등산을 왜 하냐 하면요... 사진과 더불어...

 

쉬는 날에 특별한 일이 없는 한, 이산 저산을 오르내리죠.

꽤 자주 다닙니다.

 

30대 중반까지는 농구를 주로 했습니다.

배가 나오고, 옆구리가 묵직한 살집으로 한겹 얹혀진 듯한 불쾌감을 갖기 싫었고

또 아직 젊음은 내 것이노라 ~ 함을 몸으로 증명코자 하는 마음도 있었겠죠?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제가 농구 대신 산에 다니고 있더라구요.

 

그냥, 뭐랄까

농구를 하면 늘 손가락 관절이나, 발목이나 몸 여러군데 짜쟌한부상이 생기기 마련이고,

안경테도 부러지고, 무엇보다순간 근육을 써야 하는 순간에서몸이 반응하는 속도가 떨어진다라는 걸느끼기 시작했던 때가 다가 왔고

, 다치면 회복 되는 데에 시간이 점점 더디어 진다는 느낌도 왔고..

동네 농구이긴 하지만, 전 올코트 게임을 주로 했었거든요.

 

여튼,

지금은요등산..!!! 입니다요. 십여전 되었죠.

집 근처의 소래산 (인천 남동구), 계양산(인천 부평구), 수리산 (산본 ~ 안양)은 번갈아가며 매주

북한산이나 도봉산은, 한달에 한번쯤

치악산이나 오대산은 반년에 한번쯤

설악산이나 지리산, 태백산이나 소백산은 일년에 한번쯤

거리에 상관없이 모두 당일치기로

새벽에 출발에서밤에 집으로 복귀.

어느산 (설악산이든, 지리산이든…) 이건, 오후 1시전까지는 꼭대기에 도착해야 한다는 저만의 원칙이 있어서 말이죵.

더구나카메라 장비까지 짊어지으려면….!!

 

언덕을 오르내리고, 나무숲을 걷고,

그늘 밑에서 잠시, 목을 축이면서멍하니나뭇잎사이로 내리쬐는 햇빛을 응시하고

그러면서

흐리멍텅해 진 머리속을 리셋하고, 나 스스로 용서하기 어려웠던 것들을 다시 되새기면서치유하고…, 실타래 처럼 엉켜버린 이런 저런 일들무엇부터 헤쳐나가야 할지순서도 대충 정하고

이렇듯, 삶속에서 산행은 이제 중요해져 버린 거에요.

 

그래서 평소 몸관리 체중/체형 관리를 타이트하게 해 놓지 않으면, 산행 스피드를 낼 수가 없어요.

그렇다고제가 뭐, 원빈이나 소지섭 같은 몸짱이란 말은….아니구요

그럴 턱이 없잖아요.

 

산을 좋아하는 방법 / 대하는 자세는 각자 다르겠지만

저는 요 정도

 

Posted by 제플린 Connery
후보정_임시모음2014.06.15 00:42
포스팅을 위한 글2014.06.11 00:36

<거제도 바람의 언덕에서, 아내와 큰 아들>

 

 

 

지난주, 현충일까지 낀 주말연휴기간 동안...

저는 거제도에 있었습니다.

가족 여행이었습니다.

고3인 큰아들까지 좀 마음먹고 4인 가족이 움직인 거죠.

해금강도 가고, 바람의 언덕도 가고, 여차 몽돌해변도 가고, 거제 홈플러스도 휩쓸고...구불구불 거제도 해안도로...예상외로 꽤 험악한 산악도로 드라이브...

사진도 많이 찍고, 펜션에서 바베큐 파티도 하고...

 

그리고 그것 말고 거제도에 갔던 이유는 하나 더 있었습니다.

대학 친구들을 만나러 ...였죠.

세상을 먼저 떠난 친구 한명까지 더하여, 네명의 학과 친구들이요. 저까지 포함하면, 다섯이죠?

 

그 친구는 지난 달에 세상을 떠났습니다.

49제는 아직 며칠이 남았지만, 그 날엔 제가 거제도에 올 수가 없었어요.

한달 전에...장례치를때에 이어...

다시 거제도에...온 건데...

 

인천에서 거제도 오는 길이 아주 멀죠. 그래서, 미루고 미뤘습니다. 거의 20여년간을요..

그런데, 한달동안 두번이나 이곳에 온 거에요.

그 친구가 살아있을 때엔...미루고 미뤘던 길인데...

이렇게 그냥 딱 마음먹고 운전대 잡으면...못 올길도 아닌데 말이에요.

많이 아쉽죠. 후회도 되고...

 

또 한명의 친구는 거가대교가 바라 보이는 바닷가에서 있는 카페의 주인장인데요.

그곳에서, 남은 네명이 모여서...늦은밤까지 이런저런 얘기를 나눴습니다.

 

아~

우리들이 대학문을 나와서 사회생활에 발을 내 디딘지가 올해로 20년째가 되는 거에요. 우리들이 풋내기 대학신입생으로서 만난 것은 1988년이니, 친구의 인연은 26년째이구요.

숙소로 돌아오는 밤길에...뭔가 자꾸 서글픈 마음이 들었습니다. 앞으로 20년? 30년? 우리들에게 남아있는 시간에 대한 초조함 때문인지...지나간 20여년에 대한 아쉬움인지...

뭐, 두개의 감회가 섞인것인지...

 

다음날, 그 친구의 유골이 안치된 거제 추모공원에 들렀습니다.

좁은 칸막이 안에 머쓱하게 웃고 있는 그 녀석 얼굴보고, 고개 한번 푹 숙이고...

그 사진을 바라보며 한마디 던졌습니다. "야, 여기 이렇게 있으니 좋으냐?"

좀 앞당겨진 49제를 치루고...

 

다시 인천으로  차를 몰았죠.

나를 환대해 준, 거제도에 터잡은 학과 친구들에게 감사하며...

 

 

 

Posted by 제플린 Conn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