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팅을 위한 글2019.09.18 08:00

동창교 코스로....

03:50분쯤 첫발, 

일출 전 (06:10 쯔음) 에, 영봉에 비교적(?) 무난하게 도착했다.

추석 연휴, 계획 중 마지막 임무 수행 완료.

언제나 다시 오려나?

월출산 정말 멋진 산이로세...

 

'포스팅을 위한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래산 일출 (9월 28일)  (0) 2019.09.29
핸드폰 사진들...  (0) 2019.09.23
월악산 영봉 (9월 16일)  (0) 2019.09.18
2019 추석 연휴의 기록 (인천)  (0) 2019.09.15
2019년 추석 연휴의 기록 (천안)  (0) 2019.09.15
풍경사진들, 다시 보기  (0) 2019.09.15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포스팅을 위한 글2017.10.11 14:53

마등령을 들머리로 하여, 공룡능선을 지나 희운각에 도착한 뒤,
벤치에 털썩 주저앉아 멍하니, 몇분을 보냈다. 오전 11시가 지나서…
희운각 산장이 새로 단장된 지도, 몇 년이 지났지만…
1980년대에 처음 이곳에 왔을 때, 오두막 같은 작은 콘크리트 산장 (평면 슬라브 지붕) 이 자꾸 오버랩되어…
진짜 그때 희운각 위치가 …설마 달라진 것은 아니지?... 하며, 산장 뒤편에 있는 바위와 나무 모양을 거듭 확인하곤 했는데…
산장 (= 대피소….) 주변에 텐트 칠 공간이 부족하니, 어떤 사람은 아예 산장 슬라브 위쪽으로 올라가서 1박을 하는 사람도 있었다.
생각해 보면, 여름철 이라면, 그 슬라브 지붕이 명당이었는지도 모르겠다. 비바람만 몰아치지 않는다면…
이날은 10월 9일 (월), 추석연휴의 마지막 날…
꽤나 한산하다.
희운각/신선대 쪽을 들머리로 공룡능선에 진입할 때엔, (* 오색에서 출발 대청봉을 경유하여 도착하면 보통 06:30 ~ 07:00 사이쯤…) 늘 사람으로 붐비는 아침이었는데,
피크 타임이 지나서 였는지 한산하기만 하다.
생수를 보충하려고, 대피소 매점의 창틀을 두드렸더니, 산장 주인 왈, ‘어제는 25만명이 설악산에 들어왔는데, 오늘은 정말 썰렁하네요. 하룻사이에 이렇게 달라지네요. 오늘은 장사가 너무 안되네요..헤헷 !’ 하며 심드렁한 웃음을 보내며 생수 한병을 내어준다. 2천원?
몇 분을 더 벤치위에서 보냈다. 10여분 만에, 등산객 한 사람이 나타났다. 그리고 이 사진을 찍었다.
땀이 너무 식으면, 좋을 바 없어서… 그리고 혼자만의 고즈넉한 시간도 이젠 마감이기에…
슬슬 자리를 털고 일어났다. 천불동 쪽의 단풍은 어떠할지…궁금함이 슬슬 피어올랐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인제군 북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포스팅을 위한 글2017.10.09 08:00


제비봉의 아름다운 소나무를 찾아서...

새벽 4시반 쯔음...

장회나루 주차장을 출발했다. 제비봉 정상을 터치하고 뒤로 돌아...

다시 바위 능선위로 돌아왔다. 하지만, 그 문제(?!)의 아름다운 소나무를 찾을 수 없었다.

충주호위의 낮은 구름이 비상 (飛上) 하기 시작한 8시 까지...

난, 월악산 제비봉 능선을 헤메고 있었다.

단풍이 무르익을 무렵, 그 소나무를 찾아 다시 가보리라...

그리고,

추석 연휴에 하고자 했던 리스트 중 하나를 지웠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북 단양군 단성면 장회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