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팅을 위한 글2014.07.07 00:08

 

<창덕궁에서…>

 

어제, 서울에 볼 일이 있어서, 모처럼 나들이 좀 했는데요.

상당히 덥더군요. 땀 범벅으로 윗도리가 거의 소금자루가 되다시피 했습니다. 묵직한 카메라 장비도 한몫 거든 꼴이 되었는데요. (*맨프로토 삼각대까지 배낭에 얹었다면, 좀 더 고생할 뻔 했습니다요*)

 

오늘은, 어제 찍은 사진도 주욱 훑어보고,

둘째 아이녀석 기말고사 시험 공부하는 것도 옆에서 지켜봐 줬는데요.

그게 그러니까어떻게 된 것인고 하니

마누라가, 아침밥상 치우자 마자애를 붙잡고 식탁위에서 시험공부를 봐 주고 있었던 건데… - 아마도, 자녀 성적에 대하여 의욕과 열기가 왠 만큼 되는 대한민국의 아줌마들이라면아마 공통적일 테죠?...’!!...이걸 모르면 어떡하니?...가장 기본이 되는 공식인데어쩌구 저쩌구 호통!! ~~…’ …목청이 하이톤으로 오르내리고막 씩씩댑니다요

 

그 와중에, 급한 볼 일이 있어서, 마누라가 외출을 하게 되었는데

서방!...애 시험공부 좀 봐주셔~…” 하고, !...현관문 밖으로 사라져 버립니다.

??!!..

 

그렇게 일요일 반나절을 집에서 보냈죠.

, 자랑은 아닌데요. 아직 중학교 1학년 수준의 교과과정은….….’감당가능합니다요.

험험근데2…3… 레벨이 계속 올라 갈텐데이걸 어쩐다..

 

내년 이맘때 쯔음2,  1학기 기말고사가 다가와 있을 때, 똑 같은 상황이 닥칠 수도 있쟈나요.

아빠!...~…이것 좀 알려주세요! “….이거 꽤 부담이 되는 부름이 될 것 같은데요.

큰 애 (현재 고3) 때에는체면을 구길 수 없었기 때문에미리 쬐금씩 공부를 해 놨었거든요. 지금 또중학생 교과서 책을 뒤적여야 하나?...

 

~..

더 좋은 방법은요. “어이~…마누라~…나 급한 약속이 있어서좀 나가봐야 하거든~ “ 현관문으로..Go out... 선수치는 것은 어떨까요. 남도 아니고, 내 아들인데, 좀 심한가요? 어쩔 수 없군요. 다시, 중딩 교과서를 몰래 선행학습 해 놔야 겠는 걸요?....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