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팅을 위한 글2014.04.11 23:44

 

얼굴의 주름, 있는 그대로의 느낌으로

아이들이 아직 한참 어렸을 때엔 -- 90년대 중반 ~ 2000년대 중반- 취미 생활로, 농구 (학생때 좋아했던 취미가계속 유지가 되었죠), 바둑 (PC통신, 새로창에서 좌표입력해서 두는 바둑으로 시작해서 인터넷바둑으로 넘어오고 난 이후에도 한창 빠져 있었죠… - 마누라에게많이 혼나기도 했구요. 지금은 딱 끊은 상태), 등산 (지금도 계속 즐기고 있죠. 달라진 거 라면, DSLR을 들고 다닌다는 점) – 사진 찍기를 취미로 삼진 않았죠. 누구나 그러하듯, 어디 놀러 갔 때, 들고 가는 딱 그 수준의 마음가짐이었지, 사진에 아이들이 크는 모습을, 좀 특별하게, 더 예쁘게 담아줘야 겠다는 그런 게 별로 없었어요. 사진을 참 많이 찍긴 했는데요.

, 지금 앨범 (필름 카메라)이나, 외장하드 (초기 Sony 디카) 를 뒤적이면서 어릴적 내 가족들과 지내왔던 시간들을 쳐다 볼 때가 있는데요. 물론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그 순간 순간이 담겨있는 소중한 사진들입니다만, 그 때 사진에 대해 관심이 있었다면, 유모차에 탄 아기, 걸음마를 막 배우기 시작하는 꼬마, 개구장이 유치원생의 해맑은 웃음, 씩씩하게 운동회에서 달리기를 하고 있는 초등생, 고기집에서 행복하게 꽃등심을 우적우적 씹고 있는 성장기 중학생….이런 모습들을 더 아름답게 담을 수도 있었을 텐데요. 그 때 컴터 앞에 앉아서, 바둑두었던 시간이 너무 원망스럽습니다. 큰 아이는 이미 훌쩍 커서, 3이 되었고, 둘째 아이는 기회를 엿보다가 슬그머니 앞에 카메라를 들이대면….. - 도망갑니다.

결국, 마누라 밖에 없죠. 같이 알고 지낸지, 26년이 넘었고,…한 이불 덮고 지내기 시작한 것은 19년이 넘었습니다. 호리호리한 20대의 몸매는 사라졌고, 얼굴엔 이제 잔주름이 내려앉기 시작했죠. 후보정이라는 걸, 조금 알아가기 시작할 무렵에… -. ! 지금도 후보정 초짜인데, , 아주 먼 옛날 얘기하듯 하는 군요ㅎㅎㅎ

 DSLR로 아내의 얼굴을 찍고나서, RAW file을 손볼 때, NOISE 제거를 최대한 올려서, 주름이 (적어도 잔주름은 다 뭉개져서 사라져 버릴 정도까지) 사라져 버리게 했었죠. 그리고 외곽 테두리 sharpness를 좀 올리고 그렇게옳거니!...좀 쨍한가!....외치면서, 후보정을 쨔잔!...끝냈습니다. 근데, 좀 지나면서 생각이 좀 바뀌었습니다. 제가 돈을 꽤 써서 DSLR과 렌즈를 구입한 목적중의 하나가, 아내가 멋지게나이 들어 가는 것을 남겨보고 싶어서 였거든요.

사람은 누구나 나이를 먹고, 몸은 쇠약해 지고, 얼굴에 주름이 생깁니다. 지금은 좀 다르게 사진을 보정을 하죠. ! 물론, 뾰루지나 주근깨 잡티등은 싸악!..없애 줍니다. 하지만, 주름은 가능한 있는 그대로 남기려고 합니다. 오늘의 그녀를가능한 있는 그대로멋지게…46세의 이 아줌마의 모습으로

Posted by 제플린 Conn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