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스팅을 위한 글

과유불급 (過猶不及), 카메라 바닷물에 빠지다...

한낮의 기온도 영하 13도, 바닷바람이 세차게 불던 지난 토요일 (1월 30일) 인천 용유도 선녀바위 해변.

카메라가 바닷물에 빠지다....

 

過猶不及....

과함보단, 모자람이 차라리 낫다는 말이다.

지난 주말, 내 처지가 '과유불급' 에 해당되는 딱한 그 모양새 였다.

세찬 칼바람이 몰아치는 해변에 삼각대를 세우고 장노출 사진을 찍고 있었다.

해변 배경에 사람이 없어서 아쉽던 차에, 10초 타이머를 걸고, 내 스스로 적당한 피사체가 되기 위하여, 앞으로 뛰어 적당한 위치에 섰다.

잠시 후, 내 눈 앞에서 믿기지 않는 장면이 벌어졌다.

바위 위에 세워놓은 삼각대 - 나름 튼튼한 맨프로토 Manfrotto - 가 순간 강풍에 기우뚱하더니, 바닷물에 풍덩 ....

그 순간은 기억하고 싶지 않지만, 어쩔 수 없이 벌어진 현실이었다. 하지 말았어야 할 일을 했으니, 스스로 자초한 참사이다.


바닷물에서 카메라 (Canon EOS 6D body, EF16-35mm II f2.8 렌즈) 를 금방 꺼내어 급한 대로 물기를 닦아내고 배터리를 분리해 냈지만, 이미 돌이킬 수 없는 상황이 되었고....캐논 A/S 센터는 토요일 오후 1시에 문을 닫으니...꼼짝없이...월요일까지 기다릴 수 밖에 없었고... 월요일 퇴근하자마자 제일 가까운 수리센터인 주안 CANON A/S 센터로 달려갔다. 


바닷물 침수로 인한 내부 부식상태는 심각했고, 거의 모든 내부 부품을 교체해야 했다. 유일한 위안거리라면 CMOS 센서를 건졌다는 것....그리고, RED급 회원이라서 수리비용 30% 쿠폰을 한장 가지고 있었다는 것.

EOS 6D 바디 내부 부품 교체 비용이 약 90만원, 렌즈 모터 교체 비용 20만원....

30% 할인 쿠폰을 쓰더라도 80만원의 비용은 어쩔 수 없다.


가슴이 쓰리는, 비싼 수업료 였다. 과유불급...



<이 사진을 찍고 나서, 카메라 삼각대가 쓰러졌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 중구 을왕동 | 선녀바위해수욕장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