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01'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21.02.01 원주 용곡마을 카페 ‘이야기 담’
  2. 2021.02.01 오대산 월정사 설경 (2021. 1. 30)
포스팅을 위한 글2021. 2. 1. 10:56

간현 유원지 (80년대 말, 대학생때 동기 엠티를 왔던 동네.... 지금은 어디가 어딘지 알 수가 없는데...그 때엔, 청량리에서 원주행 기차를 타고, 조그마한 간현 역에 내렸던 기억은 난다)를 지나,
칠봉유원지를 지나, 차를 달리다 보면..
용곡마을 어귀에서 빙벽등반을 즐기는 사람들...
나바호 족의 마을 같은 분위기의 오토 캠핑장..이 보이고, 왕복 2차선 지방도를 따라 더 거슬러 올라가면, 이 카페가 자리 잡고 있다.
본 채는, 옛날 초가집 골조를 가능한 유지하며 지붕공사를 했고, 새로 지어, 본 채와 연결한 부분도 있고,...주문은 본 채에서 하고, 차 마시는 공간은 작은 안마당을 가로 질러 위치한 별채 (새로 지은 안쪽 건물)이다. 고개를 들어 위를 보면, 대문 건물 종도리에는 원래의 초가집을 지을 당시, 적어 놓은 붓글씨 흔적도 보인다. 처마로 뻗어내린 나무 골조들은, 초가집 시절의 기울어 진 형태를 (수선하지 않고) 그대로 살려 놓았는데, 그에 따라 처마의 높이도 위아래로 춤을 춘다. 어릴 적 우리집 초가집이 어렴풋 생각이 났다. 어른이 된 지금, 키가 커서 이 집의 처마가 낮게 보이는 것인지...쬐그만 꼬멩이 시절에 우리집 초가집 처마가 높아 보였던 것인지...알 수는 없다만...이집의 처마는 손을 뻗아 닿으리 만큼 낮고 소박하다.
아메리카노 커피는 진하고, 향도 좋았다. 황골 (아마도 치악산 자락에 있는 그 동네 아닐까 싶은데..) 에서 온 ‘조청’ 이 곁들어진 가래떡 튀김(?) 을, 마누라가 좋아했고...
별채에서 나와 바깥공기를 쐬고 온화해진 점심무렵의 햇볕을 쪼이고 싶어 작은 의자에 앉아 보았다. 뒤곁 장독대도 둘러 보았다.
주인장은 안마당에서 불을 피운다, 나무 타는 냄새도 좋다. 이 산골 동네의 체취라 할까?
이런 생각, 저런 생각...느긋하게 집구경을 하고, 옛날 집안에서 쓰던 소반이나 작은 소품들도 찬찬히 살펴볼 무렵...
사람들이 하나둘씩 늘어나고 있다.
가야할 시각인가 보다.
다음을 기약하며...

*원주시 호저면 용곡리 530-39, 카페 ‘담’

(아이폰8 로 담은 장면들임)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포스팅을 위한 글2021. 2. 1. 08:00

노인봉에서 진고개로 무사히 돌아왔다.

새벽 5시에 진입할 때엔, 캄캄한 어둠속에 가로등 불빛아래 눈보라, 그리고 윙윙~ 바람소리만 날 맞이해 줬는데, 진고개 휴게소로 돌아오니 사람들이 꽤 많다. 하지만, 등산로 진입은 금지... 차단막이 내려와 있네? 하기야 눈발이 장난아니고, 무릎까지 푹푹 빠지는 적설량이니, 국립공원 초소에서 입장을 막은 것이다.

오대산에 왔는데, 그리고 눈까지 내리는데... 월정사를 들러보고 싶었다.  전나무 숲이 보고 싶었는데, 막상 와 보니, 그럴듯한 화각이 잡히지 않았다. 삼각대를 펼 생각도 없이, 스냅사진 몇장을 곁들였을 뿐...

아이들이 어렸을 때, 아버지 어머니와 이곳을 거닐 었던 기억이 났다. 맑은 가을날 이었는데, 지금은 경내에 눈발이 내린다.

Posted by 제플린 Conn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