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팅을 위한 글2017.10.18 08:00


공원을 거닐었다.

가을 저녁 빛이 사광으로 나뭇잎을 비출 때....

건너편에 삼각대를 세웠다.

30초 장노출이었건만, 사람들의 움직임이 거의 없는 게 신기할 정도이다...

다들 나를 쳐다보고 있었던 것인가?

흠...

내가 동물원의 오랑우탄이 되었던 모양이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 남동구 장수동 산 78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제플린 Connery
포스팅을 위한 글2017.10.17 21:46


회사 창립기념일...

오늘은 화요일...

동네 주변의 풍경은 계절의 변화를 어떻게 맞이하고 있는지 궁금해 졌다.

머나먼 다른 동네를 돌아다니느라...

정작 살피지 못하였던 지라...

Canon EOS 6D Mark II 의 화면 Tilt 기능을 마음껏 사용해 봤다.

바디를 땅바닥에 붙이고도, 화각을 확인하면서 촬영할 수 있는 장점...

만끽 ...


<200mm>


<35mm>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 남동구 장수동 산 78 | 인천대공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제플린 Connery
포스팅을 위한 글2017.10.08 21:00


새벽의 빛을 쫓는다.

멋진 빛을 선사해 주는 날씨도 있고,

아닌 날도 있다. 아니...아닌 날이 더 많다.

좋아서 달려드는 일이니, 피곤함을 모르고...

멋진 빛, 멋진 tone을 보여주는 시각은 매우 짧아서,

여러가지 세팅을 시도하다 보면, 하이라이트 시각은 휘익 지나가 버리긴 하지만...

그래도 good.

기대와 달리 날씨가 좋지 않은 날엔, 등산 트렉킹에 충실하면 그만이지요....헤헷...


이러저러 생각들...

이미지는 생각의 맥락을 엮어주는 좋은 매개...

good day~


<대둔산 낙조대 일출>


<인천대공원 아침>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북 완주군 운주면 산북리 | 대둔산 낙조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제플린 Connery
포스팅을 위한 글2017.05.08 08:00


<소래습지 생태공원 일출>



<인천대공원 아침>


<부여 가림성, 사랑나무. 오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남도 부여군 임천면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제플린 Connery
포스팅을 위한 글2016.10.26 23:37

두번째...

이제 단풍터널을 보려면 내년을 기억해야 할 듯 하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 남동구 장수동 229 | 인천대공원 식물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제플린 Connery
포스팅을 위한 글2016.10.22 20:39

인천대공원은, 가을의 절정을 향해 치닫소 있다.

지난 주말.. 아침... 약간 날은 흐렸지만, 그 느낌을 만끽하기에 부족함이 없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 남동구 장수동 산 78 | 인천대공원벚꽃축제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제플린 Connery
포스팅을 위한 글2016.10.12 08:00

아직 피크 시즌이 오려면,

보름 남짓 정도 남은 것 같다.

오전의 공원길은 한적해서 좋다. 카메라 맨들끼리의 치열함도 없고....

녹색은 노란색으로...그리고 점점 갈색, 붉은색으로 바뀌어 갈 터이다.



Posted by 제플린 Connery
후보정_임시모음2016.04.16 08:00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 남동구 장수동 318-4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제플린 Connery
포스팅을 위한 글2015.04.15 00:01

4월, 인천대공원, 남동구 만수 6동 주변...

봄 풍경을 스케치 해 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광역시 남동구 장수서창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제플린 Connery
포스팅을 위한 글2014.11.20 10:48

집에서 가까운데...
아이들이 훌쩍 자라고 나선, 많이 안오게 된거 같습니다
큰 아이도...둘째 아이도...한창 걸음마 배울 무렵, 간단히 도시락 먹거리에, 분유, 보온병, 기저귀 담은 배낭들쳐 메고...유모차 밀고... 마누라와 같이 거닐었던 기억이 납니다. 그 아이들이 고3, 중1이 되었구요.



 

Posted by 제플린 Connery